2020-10-27 15:23
문재인 대통령, 한일 관계 개선 노력… 스가 총리 '묵묵부답'
문재인 대통령, 한일 관계 개선 노력… 스가 총리 '묵묵부답'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0.09.17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중국 청두 샹그릴라 호텔에서 정상회담 전 악수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6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자민당 총재가 신임 총리로 선출되자 ‘한일 관계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자’는 서한을 보내 양국 관계 개선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진은 문 대통령과 아베 전 총리가 지난해 정상회담 전 악수를 나누는 모습. /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자민당 총재가 신임 총리로 선출되자 ‘한일 관계를 더욱 발전해 나가기 위해 함께 노력해나가자’는 취지의 서한을 보냈다. 그러나 스가 총리는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에서 미·중·러와의 외교 관계 강화를 거론했지만 한국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대독한 입장문을 통해 “기본적 가치와 전략적 이익을 고려할 뿐 아니라 지리적·문화적으로 가장 가까운 친구인 일본 정부와 언제든지 마주해 대화하고 소통할 준비가 돼 있으며, 일본 측의 적극적인 호응을 기대한다”며 한일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하자는 뜻을 밝혔다. 

강 대변인은 “우리 정부는 스가 신임 총리의 새 내각과도 적극적으로 협력하여 과거사 문제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경제·문화·인적 교류 등 미래지향적이고 호혜적으로 실질 협력을 강화해나가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이번 메시지에 대해 “한일 관계의 각종 현안을 대화로 풀겠다는 대통령의 기본 입장을 강조하신 것”이라며 “일본 측의 적극적인 호응을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스가 총리는 새 내각의 외교 정책을 설명하는 자리에서 한국에 대한 언급을 빼 새 내각이 출범해도 한일 관계 개선은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같은날 스가 총리는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스가 총리는 이 자리에서 “중국·러시아 등 여러 이웃나라와 안정적 관계를 쌓고 싶다”고 밝혔다. 새 내각에 아베 신조 전 총리의 친동생을 포함해 친아베 인사가 대거 포진한 만큼, 한국에 대한 외교 정책 역시 그대로 이어받을 가능성이 높다. 실제로 스가 총리는 최근 외교를 극찬하며 “외교는 아베와 상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아베 전 총리와 부인 아키에 여사도 지난 15일 문 대통령 내외 앞으로 재임기간 중 소회를 밝힌 이임 서한을 보내왔다. 이에 문 대통령도 건강 문제로 총리직을 사임한 아베 전 총리에게 위로 서한을 보냈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서한에서 그간 한일 관계 발전을 위한 노력을 평가하고, 조속한 쾌유와 건강을 기원하는 메시지를 담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