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0 23:23
‘집밥’ ‘K-푸드’ 날개 단 식품업계… 비비고 만두·짜파구리 ‘효자노릇’
‘집밥’ ‘K-푸드’ 날개 단 식품업계… 비비고 만두·짜파구리 ‘효자노릇’
  • 남빛하늘 기자
  • 승인 2021.02.09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20년 식품업계가 역대급 실적을 달성하며 날아 올랐다. 사진은 한 대형마트에 라면 코너에 진열돼 있는 ‘짜파게티’ ‘너구리’ 제품. /사진=남빛하늘 기자
지난 2020년 식품업계가 역대급 실적을 달성하며 날아 올랐다. 사진은 한 대형마트에 라면 코너에 진열돼 있는 ‘짜파게티’ ‘너구리’ 제품. /사진=남빛하늘 기자

시사위크=남빛하늘 기자  지난해 식품업계가 역대급 실적을 달성하며 날아 올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집에서 밥을 먹는 ‘집밥족’이 늘어난데다, 한류 등 호재가 겹친 영향이다.

9일 업계와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CJ제일제당의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8.5% 증가한 24조2,457억원, 영업이익은 51.6% 증가한 1조3,596억원을 기록했다.

CJ대한통운 실적을 제외하면,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14조1,637억원, 1조415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0.9%, 73% 증가한 수치다. CJ제일제당의 연간 영업이익이 1조원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식품사업부문은 전년보다 12% 증가한 8조9,687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국내 매출은 전년과 비슷한 수준이었으나, 해외 매출이 31% 늘며 성장을 이끌었다. 슈완스(2조8,322억원)를 포함한 해외 매출이 4조1,297억원에 달하며 약 46%의 비중을 차지했다. 슈완스는 CJ제일제당이 2019년 1조5,000억원의 자금을 들여 인수한 미국의 대형 식품기업이다.

식품 중 단일 품목 매출이 가장 큰 것은 ‘비비고 만두’였던 것으로 전해진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비비고 만두를 앞세운 K-푸드 제품이 미국 등 메인스트림 시장에서 입지를 강화하며 이룬 성과”라고 전했다.

농심도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2.6% 증가한 2조6,398억원, 영업이익은 103.4% 증가한 1,602억원을 기록했다. 농심 측은 “지난해 매출 성장 요인은 국내 주력 사업인 라면, 스낵의 소비 증가와 해외 사업 성장 등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영화 ‘기생충’에 ‘짜파구리’가 등장하며 ‘짜파게티’와 ‘너구리’ 매출이 크게 늘었다. 짜파게티는 지난해 전년 대비 19% 성장한 2,19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출시 이래로 연간 매출액이 2,000억원을 넘긴 것은 작년이 처음이다. 너구리도 처음으로 연간 매출액이 1,000억원을 넘은 것으로 알려진다.

오뚜기도 간편식과 라면을 중심으로 실적 상승이 이뤄졌다. 오뚜기의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액은 2조5,958억원, 영업이익은 1,984억원으로 전년보다 각각 10.0%, 33.8% 증가했다. 회사 관계자는 “간편식 제품과 라면 성장이 가장 크다”고 말했다.

3월 중 실적 발표를 앞두고 있는 대상과 삼양식품도 지난해 호실적을 기록했을 것으로 보인다. 키움증권이 지난달 19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대상의 작년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5.0% 증가한 3조1,113억원, 영업이익은 49.0% 증가한 1,934억원으로 전망된다.

박상준 키움증권 애널리스트는 해당 보고서를 통해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한 전분당 수요 감소에도 불구하고, 내식 수요 증가로 인한 조미료·장류 판매 호조, 곡물가격 상승 전 저가 원재료 투입 효과로 인해 전사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증가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했다.

삼양식품도 대표 제품인 ‘불닭’ 시리즈의 해외 수요가 늘고 있어 전망이 밝다. 키움증권에 따르면 삼양식품의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0.7% 증가한 6,564억원, 영업이익은 28.6% 증가한 1,007억원을 기록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 한 관계자는 “코로나19에 따라 글로벌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국내외에서 가정간편식(HMR) 중심의 집밥 소비 트렌드가 지속되고 있는 만큼, 올해도 성장을 이어갈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