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1 21:27
한화건설 8개 단지, ‘포레나’ 새 옷 입었다
한화건설 8개 단지, ‘포레나’ 새 옷 입었다
  • 서종규 기자
  • 승인 2019.11.08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꿈에그린’으로 분양해 공사 중인 8개 단지, 신규 브랜드 ‘포레나(FORENA)’ 명칭 적용
한화건설이 현재 공사중인 8개 단지 브랜드에 대해 신규 브랜드 ‘포레나’ 명칭을 적용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포레나 인천 루원시티 조감도./한화건설

시사위크=서종규 기자  한화건설이 새 브랜드 ‘포레나’를 전면 배치한다. 한화건설은 이전 브랜드 ‘꿈에그린’으로 분양해 공사 중인 8개 단지에 대해 신규 브랜드 ‘포레나(FORENA)’ 명칭을 적용한다고 지난 7일 밝혔다.

이번 브랜드 변경이 적용되는 대상은 2020년 이후 입주 예정인 단지들로, 총 8개 단지 5,520세대 규모(오피스텔 1,127실 포함)이다. 단지별로는 △포레나 부산초읍(1,113세대) △포레나 노원(1,062세대) △포레나 인천미추홀(864세대) △포레나 광교(759세대) △포레나 수지동천(500세대) △포레나 신진주(474세대) △포레나 여수웅천 더 테라스(452세대) △포레나 영등포(296세대) 등이 새 브랜드를 사용하게 된다.

한화건설은 이들 8개 단지에 대해 포레나 브랜드 사용 권리를 부여하고 건물 외벽, 출입 게이트를 비롯한 단지 외부 사인물에 표시되는 브랜드 마크를 변경 적용할 계획이다.

한화건설은 지난 8월 신규 주거 통합브랜드인 ‘포레나’를 런칭했다. 이후 입주 예정자들의 요청에 따라 공사 중인 단지들에 대해 신규 브랜드 적용을 검토해 왔다. 이 과정에서 대부분의 단지들이 단기간에 브랜드 변경 동의율 80%를 넘어섰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한화건설은 이미 입주가 완료된 단지들에서도 지속적으로 브랜드 변경에 대한 문의 및 요청이 접수되고 있는 만큼, 이에 대한 협의도 계속해 나갈 계획이다.

한화건설 관계자는 “포레나는 런칭 초기부터 높은 인기를 끌며 주택 시장에 성공적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내년 초까지 한화건설의 대표 주거 브랜드에 대한 인식 전환이 대부분 이뤄질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