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8 11:36
상반기 주도한 원베일리… 하반기 주목할 분양은?
상반기 주도한 원베일리… 하반기 주목할 분양은?
  • 송대성 기자
  • 승인 2021.06.23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세 물량 감소와 맞물려 하반기 분양을 향한 관심이 더욱 높아졌다. /뉴시스
전세 물량 감소와 맞물려 하반기 분양을 향한 관심이 더욱 높아졌다. /뉴시스

시사위크=송대성 기자  하반기 전세대란이 예상되면서 분양 시장을 바라보는 시선이 그 어느 때보다 뜨겁다. 특히 ‘로또 청약’으로 불린 래미안 원베일리가 많은 관심을 받으면서 정부의 아파트 신규 분양가 규제로 시세차익을 꿈꾸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상반기 분양시장의 최대 이슈는 역시 래미안 원베일리였다. 지난 17일 진행한 1순위 청약에서 총 3만6,116개의 청약 통장이 쏟아지면서 관심을 입증했다. 2가구만 모집하는 46㎡ A형에는 무려 3,747명이 몰려 경쟁률 1,873대 1을 기록하기도 했다. 평균 경쟁률은 161.23대 1로 나왔다. 

하반기에도 이에 못지않은 물량이 쏟아진다. 원베일리 인근에 건설 중인 래미안 원펜타스가 포문을 열 전망이다. 지하 4층~지상 최고 35층 5개 동이 지어지는 래미안 원펜타스는 총 641가구로 2,990세대에 달하는 원베일리에 비하면 단지 규모가 작지만 일반분양은 오히려 264가구로 224가구에 불과했던 원베일리보다 많다. 특히 ‘국민 평수‘로 불리는 84㎡ 물량이 216가구나 차지한다.

가장 주목을 받는 곳은 역시 강동구의 둔촌주공 재개발 단지다. 단군 이래 최대 규모의 재건축 단지로 불리는 ‘둔촌 올림픽파크 에비뉴포레’는 지하 3층~지상 최고 35층, 총 85개 동이 들어선다. 총 세대수 1만2,032세대의 대규모 단지다. 에비뉴포레의 경우 일반분양 물량만 4,786가구에 달하기 때문에 엄청난 양의 청약 통장이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후분양 변수도 존재한다. 둔촌주공 조합은 내에서는 분양가상한제를 의식해 후분양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적잖다. 때문에 분양 일정이 밀릴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하지만 시공사의 공사금액 자금조달 문제 등으로 후분양은 사실상 어려울 전망이다.

강일동 e편한세상 강일 어반브릿지와 잠원동의 신반포 메이플자이 등도 주목할 단지다. 

7월 고덕강일공공주택지구 3지구 10블록에 분양 예정인 강일 어반브릿지는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전 지역에서 1순위로 청약 신청을 할 수 있다. 특히 전용 101㎡의 경우 일반공급 물량의 절반이 추첨제로 진행되기 때문에 청약 가점이 낮은 수요자들이 눈독을 들이고 있다. 

하반기 분양이 유력한 메이플자이는 3,329세대 중 236세대가 일반에 분양된다. 지하철 3호선 잠원역과 7호선 반포역이 인접해 투자자들의 이목을 사로잡고 있는 단지다.

이 외에도 행당7구역(958세대), 공덕1구역 재건축(847세대), 아크로파크브릿지(1131세대) 등이 하반기 분양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