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8 23:29
국민의힘, 문재인 정부 ′공공기관장′ 사퇴 압박… 전현희 ′정조준′
국민의힘, 문재인 정부 ′공공기관장′ 사퇴 압박… 전현희 ′정조준′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2.07.04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이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다. 국민의힘의 전 정부 공공기관장에 대한 사퇴 압박이 거세지는 모양새다. /뉴시스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이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다. 전 정부 공공기관장에 대한 사퇴 압박이 거세지는 모양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국민의힘이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된 공공기관장 등에 대한 사퇴를 거듭 압박하고 나섰다. 특히 국민의힘은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을 정조준했다. 북한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과 관련 유권해석에 대해 “답변할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놓은 것이 직접적인 불씨가 됐다.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 위원장을 겨냥 “국민권익이 아니라 민주당의 권익을 끝까지 보호하기 위해 그 자리를 지키고 있는 것은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그가 전 위원장에 직접 날을 세운 데는 앞서 해수부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한 권익위의 발언이 근거가 됐다. 성 의장은 “저는 지난주 2020년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2019년 탈북 선원 강제 북송사건 당시 문재인 정권의 대처가 국민의 권리보호 측면에서 타당한 것이었는지 여부에 대한 유권해석을 요청했었다”며 운을 뗐다.

이어 “민주당 국회의원 출신인 전 위원장이 이끄는 국민권익위의 답변은 ‘답변할 수 없다’는 것”이라며 “도대체 전 위워장이 이끄는 권익위는 국민권익위가 맞나”라고 강조했다.

성 의장은 “부패방지권익위법 제12조에 따르면 권익위의 업무 중 하나는 ‘국민의 권리보호와 권익구제’”라며 “죄 없는 우리 공무원을 월북자로 몰아 유족의 눈에 피눈물 나게 만든 것은 명백히 우리 국민의 권리와 권익이 짓밟힌 일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에 대해 답변할 수 없다는 권익위원장에게 어찌 국민의 권익을 맡길 수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성 의장은 그간 전 위원장이 민주당에 유리한 차원의 결론을 내린 것도 문제로 지적했다. 그는 “추미애 전 장관 아들의 군 특혜 의혹과 관련해선 ‘직무 관련성이 없다’고 판단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용구 전 법무차관이 ‘월성 원전 1호기 경제성 조작 사건’ 변호를 맡다가 법무부 고위직으로 직행하는 것, 박범계 의원이 공동폭행 혐의로 기소된 피고인 신분으로 법무부 장관 수행하는 것도 모두 문제가 없다는 취지로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이러한 비판은 곧장 문재인 정부의 ‘알박기 인사’에 대한 압박으로 이어졌다. 성 의장은 “국민이 선출한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철학에 역주행하면서 도대체 언제까지 그 자리에서 국민의 뜻을 거스를 생각인가”라며 “대답이 어려우면 직을 내려놓기 바란다”고 힐난했다.

국민의힘은 연일 문 정부 당시 임명된 공공기관장 및 고위공직자에 대한 강도 높은 압박을 이어가고 있다. 사실상 정권이 교체 된 만큼 이들이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는 입장이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고위공직자라면 자신들의 철학과 맞는 사람과 일하는 게 맞지 않는가”라며 “그럼에도 자신의 철학과 다른 대통령과 함께하겠다는 거 자체가 생계유지를 위해서 그 자리에 있다고 밖에 비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신과 철학이 다르고 정책 기조가 다른 대통령과 함께 일해야한다는 발상은 거둬야하는 게 맞다”며 “지위를 유지하는 수단으로 그 자리에 있는 거 자체가 국민에 대한 배신행위”라고 힐난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