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71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축구계 박근혜’ 비판 직면한 정몽규
[시사위크=권정두 기자] 1986년. 대한민국의 월드컵 연속 진출이 시작된 해다. 현재 30대 초반 이하로는 대한민국 없는 월드컵을 본 적이 없는 셈이다. 이는 세계적으로도 손가락에 꼽히는 기록이다.하지만 최근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자칫 대한민국 없
권정두 기자   2017-06-15
성일환 한국공항공사 사장, 文정부 코드맞추기 ’삐끗’
[시사위크=권정두 기자] 지난달 12일. 문재인 대통령은 당선과 취임 이후 첫 행보로 인천국제공항을 전격 방문했다. 해외로 나가거나, 입국하는 누군가를 맞이하기 위해서는 아니었다. ‘신의 직장’이란 호평과 ‘비정규직의 지옥’이란 호소를 동시에 받고 있
권정두 기자   2017-06-14
홈플러스, 통상임금 지급논란… 퇴직자들에겐 쉬쉬
[시사위크=장민제 기자] 홈플러스가 통상임금 지급문제로 논란을 빚고 있다. 퇴직자들에겐 해당내용을 통보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홈플러스 측은 개인정보 이슈로 조심스러웠다는 입장이지만, 관계당국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통상임금 문제는 재계에서 오
장민제 기자   2017-06-13
김상조·한승희… 이름 석자만으로 재계 ‘후덜덜’
[시사위크=범찬희 기자] 새 정부 출범과 함께 재계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9년 만에 진보 성향의 정당이 집권에 성공하면서, 경제 정책에 대한 스탠스가 이전 정부와는 달라질 것이 확실해져서다. 이미 정규직 확대와 최저임금 인상, 복합쇼핑몰 규제 등
범찬희 기자   2017-06-12
공정위 조사 초읽기?… 하림, 편법승계‧내부거래 철퇴 맞나
[시사위크=범찬희 기자] 축산왕국 하림이 궁지에 몰렸다. 그간 편법‧불법 의혹이 제기된 하림의 승계 과정과 내부거래에 대해 정치권과 사정기관이 메스를 들이댈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서다. 새 정부가 재벌 개혁 드라이브에 속도를 내고 있는 만큼,
범찬희 기자   2017-06-09
‘그룹 특수’ 끝물… 신세계건설의 앞날은?
[시사위크=범찬희 기자] 신세계건설이 번듯한 건설사로 환골탈태할 수 있을까. 그룹의 전폭적인 지원 아래 급성장한 신세계건설에 업계 이목이 쏠리고 있다. 세간에서 지적돼 온 높은 내부거래 비중을 줄이고, 민간 아파트 분양 시장에 복귀할 날을 기대하는 목
범찬희 기자   2017-06-08
계룡 이승찬, 경영능력 연착륙 vs 한신 최문규, 회사 이미지 개선 시급
[시사위크=범찬희 기자] 중견건설사들의 오너 2세들이 연달아 경영 전면에 나서고 있어 관심이 집중된다. 업계 일각에서는 이들 2세 기업인들인 70년대 생이라는 사실에 주목해 ‘40대 기수론’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20대 무렵부터 창업주인 부친의 아래서
범찬희 기자   2017-06-02
김성주 MCM 회장, 박근혜 이어 문재인정부서도 ‘가시밭길?’
[시사위크=권정두 기자] 유명 명품패션잡화 브랜드 MCM을 운영 중인 성주디앤디가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새 정부 출범과 함께 각종 불공정거래에 대해서도 개혁의 바람이 불고 있는 시점이다. 이로 인해 대표적인 친박인사 중 한 명이었던 김성주 성주그룹
권정두 기자   2017-06-01
미원화학 오너일가 5세 꼬마, 주식 팔아 ‘5억’ 챙겨
[시사위크=권정두 기자] 미원화학의 미성년자 오너일가 어린이들이 주식을 팔아 두둑한 현금을 챙겼다. 우리 사회가 청산해야할 적폐 중 하나인 ‘수저계급론’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행보다.◇ 2살에 증여받은 주식, 2배로 오르다미원화학은 지난 30일, 최대
권정두 기자   2017-05-31
‘친박’ 홍순만 코레일 사장, 문재인 시대 ‘자리 보전’ 가능할까
[시사위크=권정두 기자] 대한민국은 지금 변화의 물결 위에 있다. 지난해 불거진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는 조기 정권교체로 이어졌고, 새 정부의 출범은 우리 사회의 물줄기를 바꿨다. 변화는 크게 두 가지 측면에서 이뤄지고 있다. 인물과 정책이다. 핵심
권정두 기자   2017-05-30
‘용산의 큰손’ 나진산업 이병두 회장 고배당 논란
[시사위크=범찬희 기자] 걸그룹 AOA멤버 초아와 나진산업 이석진 대표의 열애설이 불거진 가운데, 이 대표의 친할아버지이자 창업주인 이병두 회장이 적자 속에서도 배당으로만 해마다 수억원으로 챙기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예상된다.◇ ‘회사는 적자’
범찬희 기자   2017-05-17
“이름값 못한다고?”… 대기업 중견건설사 ‘약진 앞으로’
[시사위크=범찬희 기자] 대기업 계열사지만 건설시장에서 상대적으로 존재감이 미비했던 업체들의 약진이 두드러지고 있다. 시평 10위권 밖의 중견건설사로 분류되는 한화건설, 두산건설, 금호산업 이들 3개사에서 뚜렷한 실적 개선의 움직임이 보이고 있는 것.
범찬희 기자   2017-05-12
터닝메카드 약발 떨어진 ‘손오공’, 적자기업 추락
[시사위크=범찬희 기자] 완구제국 손오공에 이상기류가 감지되고 있다. 지난해 폭락 수준의 실적을 기록하면서 재무구조에 빨간불이 켜지더니 급기야 적자 기업이 됐다. 주가도 심상치 않다. 업계 최대 성수기인 5월 가정의 달 특수를 누리지 못한 채 하락세를
범찬희 기자   2017-05-11
삼성중공업 참사… 2017 한국 노동의 슬픈 자화상
[시사위크=범찬희 기자] ‘노동자의 열악한 근로조건을 개선하고 지위를 향상시키기 위해 각국의 노동자들이 연대의식을 다지는 날’ 메이데이(May-day) 즉, 우리나라에서 ‘근로자의 날’이라고 부르고 있는 기념일의 뜻이다.전 세계가 노동자의 노고를 위로
범찬희 기자   2017-05-02
[‘상표권’ 카드 꺼낸 박삼구] 금호타이어 매각 묘수 될까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금호타이어 인수전에 ‘상표권 협상’이 막판 변수로 떠올랐다. 우선매수권을 포기한 박삼구 금호아시나아그룹 회장이 최근 채권단과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한 중국 더블스타에 금호타이어 상표권을 줄 수 없다고 선언한 것이다. 매각
이미정 기자   2017-05-01
고(故) 이한빛 어머니의 눈물… “응답하라 CJ E&M”
[시사위크=권정두 기자] 어머니는 또 다시 참지 못하고 눈물을 쏟았다. ‘응답 없는’ CJ E&M을 향한 호소였다. 하지만 한 아들과 청년의 죽음 앞에서 CJ E&M은 여전히 침묵을 지키고 있다.◇ “유가족에겐 아무 말도 없었다”24일 오전, 서울 상
권정두 기자   2017-04-24
대웅제약, 상처만 남은 ‘글리아티린’ 수싸움
[시사위크=백승지 기자] 치매약 ‘글리아티린’을 두고 벌어졌던 복잡한 수싸움에도 끝이 보인다. 뺏고 빼앗겼던 대웅제약의 고군분투가 결국 최종 스코어 ‘0’을 기록할 전망이다. 판권 상실 후 지위 회복을 위해 소송전을 불사했으나, 오히려 당국은 관련법을
백승지 기자   2017-04-21
“지금이 어느 땐데”… 위메이드, 살인적 노동착취 정책 논란
[시사위크=백승지 기자] 저녁까지 사무실 불이 꺼지지 않아 한때 ‘판교의 등대’로 불린 게임사가 있다. ‘미르’ IP로 유명한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다. 최근 자회사 한곳이 야근 및 주말특근을 병행하는 정책을 공지해 논란에 다시 불이 붙었다. 게임업계가
백승지 기자   2017-04-20
모바일 e스포츠 ‘활짝’… 삼성전자 ‘아쉬운 뒷맛’
[시사위크=백승지 기자] 작년 내내 침체기를 보낸 국내 e스포츠 업계에 모처럼 훈풍이 불고 있다. 주요 게임업체들이 잇따라 e스포츠 시장에 노크를 하며 불씨를 살리고 있다. 눈에 띄는 것은 모바일게임의 도전이다. e스포츠로서는 한계를 보였던 모바일게임
백승지 기자   2017-04-14
[카카오게임즈 1년] “축포는 터질까”
[시사위크=백승지 기자] 카카오게임즈의 출범 첫 해 성과가 심상치 않다. 초기에 불거진 위기설은 축소되고 성장 움직임이 눈에 띈다. 하지만 안심하긴 이르다. 작년 말부터 추진해온 기업공개가 아직은 지지부진한 양상이다. 성장의 기틀을 마련한 카카오게임즈
백승지 기자   2017-04-1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경기대로 70 우성빌딩 3층 / 우 120-012 | 시사위크 대표전화 : 02-720-4774 | 팩스번호 : 02-6959-2211
정기간행물 서울 아01879 | 등록일·발행일 2011년 12월 05일 | 발행ㆍ편집인: 이형운
광고·마케팅국장 : 최호진 | 개인정보책임자 : 김은주 | 청소년보호책임관리자 : 윤영주 | 고문변호사 강길(법률사무소 한세 대표변호사)
Copyright © 2013 (주)펜세상.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isaweek@sisawee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