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9 19:43
정치권, ′박원순 사망′에 한목소리로 애도
정치권, ′박원순 사망′에 한목소리로 애도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7.10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에 정치권에서는 일제히 애도의 뜻을 표했다. /뉴시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에 정치권은 일제히 애도의 뜻을 표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망과 관련해 정치권이 비통함에 휩싸였다. 정치권은 여야 상관없이 고(故) 박 시장에 대한 애도를 표했다.

고인이 몸담았던 더불어민주당은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1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고(故) 박 시장께서 황망하게 유명을 달리하셨다. 충격적이고 애석하기 그지없다”며 “평생 동안 시민을 위해 헌신하신 고인의 삶과 명예를 기리며 가시는 길에 추모의 마음을 바친다”고 말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 역시 “고(故) 박 시장의 비통한 소식에 참담한 심정을 가눌 길이 없다”며 “시민운동에 헌신하고 서울시 발전에 수많은 업적을 남긴 박 시장의 명복을 빌며 유족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야권에서도 이러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고(故) 박 시장의 비극적 선택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큰 슬픔에 잠겨있을 유족들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김종철 정의당 선임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참으로 당혹스럽고 황망한 일”이라며 “고인이 걸어온 민주화운동, 시민운동, 그리고 행정가로서의 삶을 반추하며 비통한 마음 뿐”이라고 애도했다.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참으로 불행한 일이 일어났다”며 “참담하고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전했다.

고(故) 박 시장은 이날 0시경 서울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정치권은 침울한 분위기 속에 이날 예정된 일정을 취소했다. 당대표에 출마한 민주당 이낙연 의원과 김부겸 전 의원도 세미나‧워크샵 등 일정을 잠정 취소했다.

상황이 엄중한 만큼 언행에도 각별히 주의하는 모양새다. 주 원내대표는 전날(9일) 오후 소속 의원들에게 “여러모로 엄중한 시국”이라며 “언행에 유념해주시길 각별히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