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9 02:38
이스타항공 사태 ′이상직 책임론′ 불붙은 정치권
이스타항공 사태 ′이상직 책임론′ 불붙은 정치권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9.11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권에서 이스타항공 대량 해고 사태를 두고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책임론이 거세지는 형국이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정치권에서 이스타항공 정리해고와 관련해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책임론이 불거지고 있다. 국민의힘과 정의당 등이 거세게 비판한 가운데, 여당 내에서도 자성의 목소리가 나왔다.

신동근 민주당 최고위원은 1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의 모토가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라며 ″코로나19에서 일자리를 지키는 것이 국난극복의 핵심”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제주항공의 이스타항공 인수가 무산되면서 지난 7일부로 601명이 정리해고를 통보받는 대량 해고 사태가 벌어졌다″며 ″정부·여당의 적극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신 최고위원은 이스타항공이 이 의원과 관련이 있음을 거론하며 당에서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는 “우리 당 국회의원이 이스타항공 창업주였던 만큼 더 책임 있는 자세로 대처해야 한다”라며 “이스타항공이 250억원 임금을 체불 중이고, 고용보험료 5억원 체납으로 고용유지 지원금조차 받지 못하는 사실이 가슴 아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대량 해고 사태만 막겠다는 의지만 있다면, 모두를 100% 만족시키지 못할지라도 합리적 해결책을 찾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정치권에서는 이 사태와 관련해 이 의원의 책임론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이 의원은 19대 국회의원에 당선되며 회사 경영에서 손을 뗐다고 했지만, 노조 측에서는 이 의원이 실소유주라고 주장하고 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지난 9일 국회 의원총회에서 “212억원의 재산을 가진 이스타항공 창업주 이상직 민주당 의원은 노동자의 땀으로 돈을 벌어들이고도 일자리 유지를 위한 어떤 책임도 지지 않았다”라며 “5억원의 고용보험료조차 떼먹으며 노동자들이 고용유지지원금조차 받을 수 없도록 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사실상 오너인 이 의원이 파산 위기에 대한 경영상의 책임과 고통분담에 나서야 한다”라며 “사재출연 등으로 적극적으로 노동자 일자리 위기에 책임을 지기 바란다”고 쏘아붙였다.

국민의힘 역시 가세했다. 국민의힘 이상직-이스타 비리 의혹 진상규명 특별위원회는 전날(10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 의원과 이스타항공을 조사한 결과 횡령·배임·자본시장법 위반 혐의 등을 포착했다”라며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역시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의원은 200억 넘게 갖고 있고, 자녀들도 유복하게 유학 생활을 하고 있지만, 이스타항공은 고용보험료 5억원을 내지 않아 해고직원들은 고용유지금을 전혀 받지 못하고 있다”라며 “이건 심해도 너무 심하다”라고 힐난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