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5 13:24
해외매출 ‘뚝’, 100대 기업도 코로나19 직격탄
해외매출 ‘뚝’, 100대 기업도 코로나19 직격탄
  • 범찬희 기자
  • 승인 2020.09.07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여파로 국내 100대 기업들의 해외매출이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여파로 국내 100대 기업들의 해외매출이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사위크=범찬희 기자  매출 상위 100대 기업들의 해외실적이 코로나19 여파 속에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인의 특별입국 확대 등 정부 차원에서 실효성 있는 대외정책을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는 재계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7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지난해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의 연결기준 공시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2분기 이들 기업의 해외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9.8% 감소한 146조3,000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에 의한 경제 영향이 중국, 아시아 지역에 한정 됐던 1분기(0.65% 상승)와 큰 대조를 보였다.

이 같은 결과는 수출입은행의 발표와 유사한 패턴을 보인다. 수출입은행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전체 수출이 전년 동기(1,385억 달러) 대비 20.3% 감소했으며, 전 분기(1,302억 달러) 보다 15.2% 감소했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 자동차‧자동차부품, 에너지‧화학 등 3대 주력 업종 모두 부진을 면치 못했다. 전기‧전자는 코로나19 이후 원격근무와 온라인 교육 등 언택트 문화 확산에도 불구하고 전년 동기 대비 5.1% 감소한 71조원을 기록했다.

자동차‧자동차부품은 폭스바겐, BMW, 벤츠, Audi 등 메이저 완성차기업의 글로벌 생산라인 가동 중단, 세계수요 급감의 직격탄을 맞아 36.5% 급감했다.

에너지․화학 역시 지난해부터 이어진 정제 마진 약세, 국제유가 급락,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해외 수요 급감으로 30.9% 감소했다.

글로벌 자동차 판매 부진에 따라 고수익 철강제품인 자동차 강판 수요가 급감하면서 철강업은 해외 매출이 무려 80.1%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아시아 24.0%, 미주 12.6%, 유럽 11.2% 각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 중 지역‧국가별 해외매출 실적을 공개하고 있는 상위 20대 기업의 대륙별 매출실적을 집계한 결과다.

다만 삼성전자, 현대차, LG전자, SK하이닉스, 현대모비스 등 중국 매출 공개 5대 기업의 현지 매출은 전년 동기와 전기 대비 각각 5.9%, 19.6%씩 증가했다. 전경령은 “2분기 중국 경제가 투자·소비·생산 등이 2∼3월 최저점을 기록한 이래 빠르게 회복했고, 지난 5월 21일 개최된 양회에서 5G, AI, 사물인터넷, IDC 등 신형 인프라 투자 확대로 관련제품 수요가 증가한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