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헬스
추워진 날씨, 움츠려 드는 동작으로 인한 척추질환 주의

[시사위크=김민성 기자] 계절이 바뀌는 간절기, 일교차가 심해지면서, 감기 등 각종 질환에 노출 되는 경우가 많아진다. 감기 뿐 아니라, 추운날씨에 움츠려 드는 행동을 반복함으로써, 어깨와 목, 등에 무리를 주는 행동이 잦아져, 척추건강에 대해 우려되는 시기이기도 하다.

이런 행동은 척추의 특정 부위에 과부하를 발생시켜 여러 통증 질환이 발생된다. 추위를 견디기 위해 잠시 웅크리는 행동은 일시적으로 추위를 피하는데 도움을 줄지는 몰라도, 지속적으로 이런 움츠리는 자세를 취할 경우 관절과 척추에 통증을 만들고 자세까지 바꾸게 되는 무서운 습관이기도 하다.

그렇기 때문에 움츠리는 행동은일시적인 통증부터 심각한 경우에는 기능성 척추측만증으로 까지 이어질 수도있어, 전문가들은 주의해야 한다고 전문의들은 말하고 있다.

그렇다면, 움츠려 드는 행동으로 인해 유발될 수 있는 기능성 척추측만증은 어떤 질환이고, 어떻게 치료해야 할까?

기능성척추측만증은 특발성척추측만증과 달리 척추를 완전히 펼 수 있어, 정상화하는 것을 목표로 두고 비수술적 교정 치료로 완치 가능한 질병이며, 심하지 않은 경우는 병원에서의 특별한 치료 없이도 지속적 운동 및 바른 자세로 완치가 가능하다.

척추측만증 치료 의원, 서울휴재활의학과의최연진원장은 “기능성 측만증은 잘못된 자세가 가장 큰 원인으로, 요즘과 같이 일교차가 심한 간절기에 움츠려드는 자세를 습관적으로 취하게 되면, 척추에 무리를 주어, 심하게는 기능성 척추측만증을 유발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서 그는 “기능성 척추측만증에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운동은 수영, 아쿠아로빅, (벽짚고) 팔굽혀 펴기, 스트레칭, 철봉 등 몸을 늘리면서 힘을 가할 수 있는 운동이며, 이와 더불어 본인의 휜 척추에 맞는 자세법을 익혀 이를 일상동작에 적용한다면 충분히 좋아질 수 있는 질병이다”라고 기능성 척추측만증에 대해 설명했다.

척추측만증은 유아, 청소년, 성인 누구나 앓을 수 있는 질병으로써 선천성이라 생각되는 특발성 척추측만증 뿐 아니라 잘못된 자세로 인한 기능성 측만증으로병원을 방문하는 환자들의 빈도수도 늘고있다.

특히나 움츠린 자세나, 온종일 같은 자세로 근무하는 직장인들, 운동을 잘하지 않고 주로 앉아 생활하거나 자주 눕는 분들 또는 장시간 동안 의자에 앉아 공부하는 학생들이 기능성 척추측만증을 앓는 경우가 많다. 기능성 측만증의 경우 특발성 측만증보다 치료기간이 짧고, 충분히 완치할 수 있는 질병이기 때문에 인터넷의 잘못된 정보 보단 척추측만증 치료병원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다.

최 원장은 “운동과 자세 요법으로도 충분한 경우는 본인에 맞는 운동법과 자세 요법을 처방 받아 꾸준히 하는 것이 좋으며, 전문적 치료가 필요한 경우는 하루 빨리 치료를 받는 것이 추후 발생될 여러 문제들을 미연에 방지하는 지름길”이라고 말하며, “특발성 척추측만증과 기능성척추측만증을 구별하는 것은척추측만증 전문병원에서만 가능하므로 직접 방문하여 검진을 받아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민성 기자  sisaweek@sisaweek.com

<저작권자 © 시사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
icon인기기사
[AD]
여백
SPONSOR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