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5 10:47
재개발 현장도… 코로나19에 사업 ‘차질’
재개발 현장도… 코로나19에 사업 ‘차질’
  • 서종규 기자
  • 승인 2020.03.25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정비사업 단지의 시공사 선정이 줄줄이 연기되고 있다. 사진은 정비사업이 추진 중인 한남3구역 전경./뉴시스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정비사업 단지의 시공사 선정이 줄줄이 연기되고 있다. 사진은 정비사업이 추진 중인 한남3구역 전경./뉴시스

시사위크=서종규 기자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서울 내 주요 정비사업 단지의 시공사 선정이 줄줄이 연기될 전망이다. 일부 재개발 조합이 시공사 선정을 위한 총회 연기를 검토 중인 것이다. 정부 당국이 코로나19의 확산 추세로 다수의 조합원들이 모이는 조합 총회 등에 대해 금지 권고를 내린 데 따른 조치다.

25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서울 내 주요 정비사업 단지들은 시공사 선정 총회의 연기를 검토 중이다. 정부의 조합 총회 등 모임 자제 권고에 따른 불가피한 결정으로 풀이된다.

강북권 ‘재개발 최대어’로 꼽히는 한남3구역 재개발 조합은 이달 25일 예정된 총회를 연기하고, 내달 26일 예정된 시공사 선정 총회 또한 5월 이후로 연기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 단지는 공사비만 1조8,000억원 규모에 달하는 대규모 정비사업지로, 현대건설, 대림산업, GS건설 등 대형사가 수주전을 예고해 주목을 받았다.

여기에 강남권 재개발 단지인 신반포15차 조합 또한 내달 1일 예정된 시공사 선정 총회를 5월 이후로 연기하는 방안을 저울질 중이다. 신반포15차 재개발 사업은 지난해 12월 대우건설의 시공사 해지를 결정하고, 재입찰에 나선 사업지로 5년만에 정비사업 무대에 복귀한 삼성물산의 등판에 이목이 쏠렸다.

이들 재개발 단지의 총회 연기 검토는 정부의 조합 총회 금지 권고 조치 등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국토교통부는 정비사업 단지에 대해 분양가상한제 유예기간을 기존 4월 28일에서 7월 28일로 늘렸다. 앞서 지난해 10월 분양가상한제 유예기간을 6개월로 설정한 후 3개월 더 늘린 것이다. 국토교통부는 코로나19가 확산 추세를 보이고 있어 조합 총회 등 다수의 인원이 밀집하는 행사에 의한 집단감염을 방지하기 위해 유예기간을 늘렸다고 설명했다.

서울시 또한 25개 전체 자치구에 ‘재건축사업 관련 총회 금지 요청’ 공문을 발송했다. 서울시는 공문을 통해 각 자치구에 오는 5월 18일까지 재개발·재건축 조합의 총회를 금지한다는 내용을 전했다. 시는 총회를 강행하는 조합에 대해선 법적 조치와 행정 중단 등 제재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한남3구역과 신반포15차 재개발 단지는 당초 예정대로라면 내달 시공사 선정을 마무리 짓고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정부 권고에 따른 총회 연기로 시공사 선정이 5월 이후로 미뤄지게 됐다. 이에 시공사 선정과 더불어 향후 남은 사업 절차에도 차질이 생길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