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7 22:16
KT SAT, 차세대 위성 발사 준비… ‘우주 5G 시대’ 여나
KT SAT, 차세대 위성 발사 준비… ‘우주 5G 시대’ 여나
  • 박설민 기자
  • 승인 2020.06.18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SAT는 18일 올해 개국 50주년을 맞이해 KT SAT 금산위성센터에서 ‘KT SAT 비전 선포식’을 열고, 플랫폼 기반의 종합 위성 서비스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비전을 발표했다./ KT

시사위크=박설민 기자  KT SAT가 18일 올해 개국 50주년을 맞이해 KT SAT 금산위성센터에서 ‘KT SAT 비전 선포식’을 열었다.

이날 행사에서 KT SAT는 위성 산업을 이끄는 플랫폼 기반의 종합 위성 서비스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비전을 발표했다. 민간 기업이 우주개발을 주도하는 ‘뉴 스페이스 시대’의 도래에 맞춰 지상 통신국의 한계를 넘겠다는 포부다.

1970년 금산위성센터를 개국한 KT SAT는 대한민국 우주 위성사업을 주도하는 기업이다. 지난 50년간 국제전화, 위성 방송 등 정보통신 서비스의 발전으로 큰 성장을 이룬 KT SAT는 다음 50년을 이끌 글로벌 위성 통신기업으로 나아가기 위한 변화를 준비한다는 포부를 세우고 있다.

◇ 2024년 발사 목표 ‘무궁화위성 6A호’… 5G통신에도 핵심 역할 기대

이날 비전 선포식에서 KT SAT은 위성 신기술이 집약된 차기 위성 ‘무궁화위성 6A호’의 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KT SAT은 올해 무궁화위성 6A호의 탑재체와 적용 기술을 확정하고, 내년 무궁화위성 6A호 위성제작을 시작할 계획이다. 

지난 2010년 KT SAT가 발사한 무궁화위성 6호의 예상 수명은 15년으로 오는 2025년에 임무가 종료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KT SAT는 무궁화위성 6호의 뒤를 이을 무궁화위성 6A호를 발사할 계획이다. 무궁화위성 6A호는 이르면 2024년 무궁화6호와 동일한 궤도인 동경 116도에 발사할 예정이다.

이번에 발사되는 무궁화위성 6A는 최근 위성 산업 트랜드에 맞춰 다양한 위성 신기술들이 접목된다. 데이터 전송 처리량이 기존 대비 10배 이상 많은 ‘대용량 위성(HTS)’ 기술이 적용된다. 

발사 후에도 커버리지 변경이 가능한 ‘가변빔(S/W Defined Sat)’ 기술도 탑재될 예정이다. 기존 위성은 발사 후 빔의 커버리지 변경이 불가능 했지만, 가변빔 기술이 탑재되면 발사 후에도 빔 커버리지를 변경할 수 있다. 

무궁화위성 6A호는 위성 5G 서비스 제공의 핵심적인 역할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무궁화위성 6A호의 대용량성과 가변성은 5G로 인한 급격한 트래픽 증가를 수용하는데 적합하기 때문이다. 

이에 KT SAT은 지역 구분 없는 양질의 통신 환경 제공을 위해 위성과 5G의 연동 기술을 연구 중이다. KT SAT은 지난해 11월 KT 융합기술원과 함께 세계 최초 5G 상용망과 위성 통신망 연동 기술에 성공했다. 지난 15일엔 KT 융합기술원과 위성 환경 기반의 테스트베드를 KT SAT 금산위성센터에 구축하기도 했다. 

KT SAT은 하반기부터 금산위성센터 테스트베드에서 ‘한-EU 공동연구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이를 통해 위성과 5G 단말기를 연동하는 과제를 수행하고, 내년 5월 프랑스오픈 테니스 행사에서 위성5G를 통한 영상 송출을 시연할 계획이다. 

KT SAT는 “연구 중인 위성과 5G 연동 기술이 상용화되면 망의 대역폭이 확대될 수 있다”며 “지상망 구축이 어려운 해외 지역과 차량 등 이동체에서도 위성을 통해 끊김 없는 5G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고객들은 통신 소외지역 없이 다양한 환경에서 고품질의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KT SAT는 18일 개최된 KT SAT 비전 선포식에서 뉴 스페이스 시대를 맞아 위성 산업을 이끄는 플랫폼 기반의 종합 위성 서비스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비전을 발표했다. 사진은 KT SAT 금산위성센터에서 KT SAT 송경민 사장이 KT SAT의 비전을 발표하고 있는 모습./ KT

◇ 통신사각지대 해결하는 ‘해양 통합 플랫폼’, 내년 상반기 출시 예정

아울러 KT SAT은 서비스와 솔루션을 제공하는 위성 기반의 플랫폼 사업자로 도약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통신 사각지대인 해양과 우주까지 연결가능한 위성 네트워크 플랫폼을 도입한다는 목표다.

현재 KT SAT은 MVSAT(해양 위성통신) 시장에서 연평균 20%의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며,  국내 상선 시장의 70% 이상 시장 점유율을 확보하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해양 통합 플랫폼’을 내년 상반기에 출시할 예정이다. 

기존 해양통신 서비스는 선박, 상선, 원양어선 등에 인터넷을 제공하는 정도에 그쳤다. 때문에 선박 운항 정보, 입출항 관리 보고는 전부 수기로 이뤄졌다. 이번 ‘해양 통합 플랫폼’이 구축되면 MVSAT과 결합한 모든 솔루션을 하나의 서버에 구축해 고객이 원할 때 신속하게 도입할 수 있게 된다. 이를 통해 선박용 인터넷, 이메일, CCTV, 선박 운항 관리 등 다양한 솔루션이 제공된다.

또한 위성의 특성을 활용해 유선 통신이 어려운 해외 국가들에 진출하고 있다. 특히 섬 지역이 많은 필리핀, 인도네시아, 인도차이나 국가에 방송 통신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KT SAT은 무궁화6A호 발사 후 아시아 Top5 위성 사업자를 목표로 중동, 몽골, 아라비아 해까지 공격적인 글로벌 시장 진출을 모색 중이다.

KT SAT 송경민 대표는 “뉴 스페이스 시대의 도래로 끊김 없는 네트워크 제공을 위한 위성 통신의 중요성이 더욱 커질 것”이라며 “플랫폼 위성 사업자로의 전환과 정부의 우주 프로젝트 적극 참여를 통해 앞으로의 50년 위성 산업을 견인해 나갈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KT SAT는 정부 주도의 국책 사업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현재 현재 국토교통부가 추진 중인 ‘한국형 정밀 GPS 보정 시스템(KASS)’ 사업이 대표적이다.  KASS가 구축되면 현재 30m 수준인 GPS 오차는 1m 수준으로 줄어들어, 항공기 이착륙 안정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KT SAT는 KASS 구축을 위해 주위성 1기를 제작 중이며, 내년 하반기 발사 후 2022년부터 시범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KT SAT은 대한민국 우주산업 발전을 위해 ‘한국형 위성항법 시스템(KPS)’과 국가공공통신망 등을 제공하는 ‘공공복합통신위성’ 등의 국책 사업에 적극 참여할 계획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