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3 17:44
민주당, ′이준석 바람′에 격려와 우려 혼재
민주당, ′이준석 바람′에 격려와 우려 혼재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5.31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 전 최고위원의 열풍을 두고 더불어민주당 내에선 격려의 메시지가 나오는가 하면, 우려의 시선도 엿보인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이준석 바람’을 지켜보는 더불어민주당의 속내가 복잡한 모습이다. 예비 경선을 통해 열풍의 실체가 확인된 상황에서 부러움과 우려의 반응이 동시에 흘러나온다.

강훈식 민주당 의원은 31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이준석이라는 개인에 대한 평가를 떠나서 젊은 후보의 선전은 저는 놀랍게 보고 있다”며 “특히 보수 계열 정당에서 좀 보기 힘들었던 모습이기 때문에 그런 모습은 높이 쳐줘야 된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간 민주당은 이 전 최고위원의 돌풍에 대해 ‘부럽다’ ‘무섭다’는 반응이 혼재됐다. 이 전 최고위원이 각종 여론조사에서 1위를 기록하면서다. 앞서 전재수 민주당 의원은 한 라디오에 “(이준석 돌풍이) 굉장히 부럽다”라고 평가한 바 있다. 단순히 젊은 정치인의 ‘선전’을 넘어 당내 세대교체로 이어지는 분위기를 언급한 것이다.

이같은 돌풍이 예비경선에서 실체가 드러나면서 민주당의 속내는 더욱 복잡해지는 모습이다. 강 의원은 “(이 전 최고위원 앞에) 새로운 세력으로 실제로 넘어가는 세력 교체가 가능할 것인지, 실제 정당 운영을 잘할 수 있는지 두 가지 과제가 남을 거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두 과제를 잘 통과한다면 굉장한 파괴력을 지닐 것이라 본다. 그런 면에서 우리 당도 굉장히 긴장하고 거기에 걸맞은 준비를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설명했다. 이 전 최고위원의 돌풍이 여당에게도 충분히 위협적일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전 최고위원을 향한 격려의 메시지도 나왔다. 김남국 민주당 의원은 이 전 최고위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긴 댓글에 화답하며 “이 후보 덕분에 민주당도 청년에게 문을 활짝 열고 마음껏 도전할 수 있는 정당이 될 수 있도록 당헌·당규 개정을 놓고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앙위원에 의한 예비경선 컷오프 문제, 전당대회 출마에 2~3억원씩 드는 고비용의 문제 등 몇 가지를 먼저 고쳐보고자 이야기하고 있다”며 “선거 마지막까지 건강 잘 챙기고 건승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이 전 최고위원의 열풍을 “정말 놀랍고 부럽다”고 언급했던 조응천 민주당 의원은 이날 ′이 전 최고위원의 돌풍′과 당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회고록을 비교하며 민주당에 일침을 놨다. 이 전 최고위원의 돌풍이 국민의힘 전당대회 흥행과 세대교체의 바람으로 이어지는 가운데 민주당은 재보선 패배의 원인인 조 전 장관에 여전히 묶여있다는 것이다.

조 의원은 “이번 주말을 관통했던 키워드는 이준석 돌풍과 조국 회고록이었다. 별로 상관없는 것처럼 보이는 이 두 키워드가 후일에는 대선의 승패를 가늠한 분수령으로 꼽힐 수도 있는 일 아니겠나 싶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1야당의 당내 경선이 국민적 관심을 받고 있는 동안 우리 당은 국민들께 어떤 모습으로 비춰지고 있었나 생각하면 제 주관적으로는 별로 속이 편하지 않다”며 “전당대회를 거치고 새로운 지도부가 꾸려진 후에 오히려 예전으로 돌아가는 것처럼 보인다는 비판이 들리는 것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