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7 16:28
[윤희숙 사퇴안] 국민의힘은 ′존중′, 민주당은 ′주저′
[윤희숙 사퇴안] 국민의힘은 ′존중′, 민주당은 ′주저′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8.30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두고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사퇴안 처리를 두고 여야의 입장이 상반됐다. 국민의힘은 윤 의원의 의견을 존중한다며 사퇴안을 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사실상 ‘키’를 쥐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은 머뭇거리는 모습이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3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을 만나 “의원직 사퇴를 본회의에서 표결로 결정하게 한 것은 과거 권위주의 시절 의원들 탄압하는 것을 막기 위한 보호장치로 있는 조항”이라며 “윤 의원은 오히려 본인이 수사나 조사를 앞두고 국회의원으로 권력을 누리지 않겠다는 선택이기 때문에 정략적 이유로 막는 것은 온당치 않다는 공감대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전날(29일) JTBC ‘뉴스룸’ 인터뷰에서도 “여당이든 야당이든 윤 의원 생각에 맞춰서 가는 것이 옳지 않나”라고 말하며 사퇴 의사에 힘을 실어 줬다. 앞서 윤 의원은 부친의 부동산 위법 의혹과 관련해 의원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당에 부담을 주지 않겠다는 의도다. 국민의힘은 당초 윤 의원의 사퇴를 간곡하게 만류했지만, 그의 뜻을 존중해주겠다는 방향으로 선회했다.

오히려 윤 의원의 사퇴를 반대하는 것은 민주당이다. 윤 의원의 사퇴에 진정성이 담기지 않았다고 보기 때문이다. 이용빈 민주당 대변인은 전날 논평을 통해 “논란의 핵심은 사퇴 여부가 아니라 부동산 불법 투기 의혹”이라며 “탈당을 먼저하고 이후 조사 결과에 따라 정치 행보를 결정하라”고 비판했다.

윤 의원의 사퇴가 가결되기 위해선 국회 본회의에서 표결이 필요하다. 국회법에 따라 재적 의원 과반이 출석, 출석 인원의 과반이 찬성하면 된다. 171석을 가진 만큼 사퇴 처리는 사실상 민주당의 손에 달려 있는 셈이다. 그러나 민주당이 윤 의원의 사퇴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면서 본회의 안건 상정 조차도 쉽지 않을 전망이다. 

정치권에서는 민주당이 부동산 ‘역풍’을 우려하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한다. 사퇴안을 처리할 경우 당장 전수 조사 결과 부동산 위법 의혹을 받은 12명 민주당 의원들에게도 압박이 가해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해당 의원들의 대다수는 탈당 권유를 받았지만, 아직까지 당적을 유지하고 있다.

다만, 민주당 내에서도 윤 의원의 사퇴안을 처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김두관 민주당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전체적으로 우리 당내에서 엄호해야 될 사람, 의원들이 있는지 모르겠지만 저는 그럴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기회에 완전히 뿌리 뽑고 제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