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7 17:44
정치권, ‘대선주자 부동산 전수조사’ 목소리
정치권, ‘대선주자 부동산 전수조사’ 목소리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1.08.27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모 찬스를 쓰기 힘든 젊은 층이이 느끼는 상대적 박탈감은 집값 상승에 따른 ‘부동산 블루’ 사례로 꼽힌다. /뉴시스
국민의힘 대선주자였던 윤희숙 의원이 부친 소유 농지와 관련해 법령 위반 의혹을 받고 사퇴를 선언하면서, 정치권에서는 여야 대선주자들의 부동산 전수조사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였던 윤희숙 의원이 부친 소유 농지와 관련해 법령 위반 의혹을 받고 사퇴를 선언하자, 정치권에서는 여야 대선주자들의 부동산 검증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국민권익위원회의 국민의힘 국회의원 전수조사 결과의 파장이 커지는 모양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지난 23일 대전시당 기자간담회에서 “여야를 막론하고 모든 대권 후보와 그 가족이 부동산 검증을 받아야 한다”고 가장 먼저 제안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이에 대해 “불응할 이유가 전혀 없다”고 했고, 유승민 전 의원은 “왜 부동산만 하느냐”며 예금과 주식도 검증하자고 했다. 

권익위 조사는 현역 국회의원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이에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중에서 이재명 경기지사, 정세균 전 국무총리,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윤석열 전 총장, 최재형 전 감사원장 등은 검증을 받지 않은 상황이다. 

야권발 ‘대선주자 부동산 전수조사’ 주장에 여권 주자들도 동의하고 나섰다. 이재명 지사는 지난 26일 “고위공직자들이 직계가족 부동산 소유현황 및 과정을 공개하도록 하자”며 대선주자, 국회의원, 고위공직자 및 그 가족들의 부동산에 대한 전수조사를 제안했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지난 26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선 주자도) 당연히 검증 대상이 돼야 한다”며 “방법이 뭐든 (대권주자들은) 검증 대상”이라고 했다. 정세균 전 총리도 이날 “나중에 후보가 된 뒤 불거지면 국민도 참 난감하다”며 “(부동산 전수조사에) 응하는 게 후보들의 바른 태도”라고 했다.

김두관 의원은 “대선후보 부동사 조사 찬성”이라면서도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속했던 한국개발연구원(KDI) 전수조사도 제안했다.

그러나 전수조사가 이뤄질 지는 미지수다. 검증 주체를 정하는 것부터 난관이 예상된다. 민주당과 국민의힘 모두 권익위 조사를 두고 ‘부실조사’라고 비판한 바 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역시 여야 대선주자 및 청와대, 국회의원, 지방자치단체장에 대한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를 제안하며 “권익위는 수사권이 없어서 조사에 한계가 있다.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 차원의 일괄 조사가 필요하다”고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