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7 16:35
이준석, 언론중재법 TV 토론 불참 '민주당 탓'?
이준석, 언론중재법 TV 토론 불참 '민주당 탓'?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9.01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MBC ′100분 토론′ 불참한 것과 관련, MBC 노조가 맹비난했다. 이에 그는 ″언론의 자유를 지키기 위한 선택이었다"며 공식 사과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언론중재법 관련 TV 토론회를 불참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MBC 노조가 이 대표를 향해 “저열한 정치질을 규탄한다”며 사과를 요구한 데 따른 것이다.

이 대표는 지난달 31일 페이스북에 “MBC 노조의 사과 요구에 답하고자 한다”며 “무리한 입법을 강행한 여당과 청와대를 규탄한다. 그것을 저지하기 위해 시청자 빛 방송사와 약속을 오롯이 지키지 못한 것에 대해서 매우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당초 이 대표는 지난달 30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함께 MBC ‘100분 토론’에 출연해 언론중재법을 주제로 토론 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본회의 법안 상정을 둘러싼 여야의 힘겨루기가 계속되면서 이 대표는 토론회 불참을 선언했다. 결국 MBC는 예능 프로그램으로 방송을 대체해야 했다.

문제는 MBC 노조가 이 대표를 규탄하는 성명을 내면서 커졌다. 노조는 “이 대표는 30일 밤 9시 50분쯤 MBC ‘100분 토론’에 출연하지 않겠다고 제작진에 최종 통보를 했다”며 “생방송을 단 40여 분 앞둔 시점이었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의 발언도 문제가 됐다. 노조는 “시청자와 약속인 TV토론을 여당 압박을 위한 협상 카드로 이용하겠다는 불순한 의도를 드러냈다”며 “공영방송 토론 프로그램을 저열한 정치적 도구와 협상의 수단으로 여기고 있었음을 자인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럼 'MBC는 뭘 내보내느냐‘는 질문에 ’동물의 왕국‘이라고 답하며 토론을 기다렸을 시청자들을 대놓고 무시하고 모독했다”고 맹비난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오후 이른 시점부터 민주당이 강행처리 시 불참하겠다는 의사를 공개적으로 표명했다”며 “40분 전 불참 통보를 한 것이 아닐뿐더러 주기적으로 연락한 100분 토론 제작진에게 ‘오늘 국회 상황상 참석이 어렵다’는 답변을 계속했지만, 마지막까지도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토론 준비를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애초에 100분 토론 제작진에서 송 대표와 저를 초대한 것은 입법 전 국민들에게 양당의 입장을 상세히 알리고 국민의 판단을 돕자는 취지였을 것”이라며 “토론하자고 해놓고 그 진행 중에 법안을 강행 처리하는 것은 경우에 맞지도 않고 민주당은 명백히 토론 진행 중에 강행처리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어야 했다”며 책임을 민주당에 돌렸다.

이 대표는 “제가 방송을 10년 가까이 하면서 방송사의 많은 분께 불편을 끼쳐가면서까지 방송 참석을 거절한 것은 처음”이라며 “헌법상 가치인 언론의 자유를 지키기 위한 선택이었음을 혜량 바란다”고 해명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