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0 17:03
‘상생지원금 1,000억’ 제시한 애플… 속내는?
‘상생지원금 1,000억’ 제시한 애플… 속내는?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0.08.25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플이 공정거래위원회와 불공정행위를 근절하겠다는 내용을 담은 자진 시정안을 내놨다. 1,000억원 규모의 상생기금까지 마련하자 그동안 전례없던 행보에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뉴시스·AP
애플이 공정거래위원회와 불공정행위를 근절하겠다는 내용을 담은 자진 시정안을 내놨다. 1,000억원 규모의 상생기금까지 마련하자 그동안 전례없던 행보에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뉴시스·AP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이동통신사를 대상으로 갑질을 해왔다는 논란에 휩싸인 애플이 1,000억원 규모의 상생지원금을 제시했다. 그동안 제기된 갑질 지적에도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았던 애플의 의도에 업계의 관심이 집중된다.

25일 IT업계 등에 따르면 공정거래위원회와 애플은 이통사를 대상으로 한 불공정행위를 근절하겠다는 내용을 담은 자진 시정안을 내놓았다. 광고비를 이통사들과 분담‧협의 하에 진행하고 이통사에 떠넘겼던 무상수리 비용은 청구하지 않기로 했다.

당초 애플은 광고기금을 부담하는 형태로 광고비를 이통사에 부담시켜왔다. 이번 시정안에는 애플이 객관적인 기준과 협의 절차를 규정하겠다고 명시한 것이다. 이통사 광고기금 중 일부는 이통사들에게 자율권을 부여하겠다고도 했다.

또한 애플과 이통사간 이통사 요금할인액과 비례해 최소 보조금 설정 기준을 마련하기로 했다. 애플도 앞으로 이통사와 협의해 보조금을 내야한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아이폰 수리비, 보험료 10% 할인 정책 등이 포함된 1,000억원의 상생기금을 제시했다.

애플이 그동안 국내에서 사업을 전개하며 소극적인 서비스로 일관해왔던 모습과 정반대의 행보를 보인 데 대해 업계에서는 애플이 최근 여러 이해관계가 얽혀 있는 탓에 안정적인 시장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인식이 작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텐센트와 ‘위챗’ 관련 거래를 금지하는 행정 명령에 서명하면서 애플 앱스토어(이하 앱스토어)에 불똥이 튀었다. 위챗은 중국 국민들에게 국민 메신저 그 이상의 역할을 할 정도로 영향력이 막강하다.

트럼프 대통령의 위챗 금지 명령에 애플은 중국 앱스토어에서 위챗 이용을 중단해야 하는 상황에 놓인 것이다. 이 때문에 중국인의 90% 이상이 위챗을 사용할 수 없다면 다른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드러냈다. 

중국 경제전문 매체 ‘시나’의 9일자 보도에 따르면 중국 경제전문 매체 ‘쉐추’가 7일부터 8일 양일간 웨이보를 통해 약 90만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94%가 “현재 사용하고 있는 스마트폰을 바꾸더라도 위챗을 계속해서 사용하겠다”고 했다. 

미국 내에서는 애플이 앱스토어를 통한 위챗 사용을 금지할 경우 전세계 아이폰 출하량이 최대 30%까지 감소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여기에 트럼프 행정부가 구체적으로 어떤 행정명령을 내렸는지 알려지지 않아 애플이 후폭풍에 잔뜩 긴장하는 분위기다.

이렇듯 여러 상황을 고려하면 애플의 상생지원금 1,000억원은 최근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입지가 흔들릴 수 있는 위기에 직면한 상황에서 안정적인 시장을 유지하기 위한 땜질식 처방일 수 있다는 분석도 업계에선 내놓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