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1 08:54
“28GHz부터 농어촌 공동망까지”… “5G, 일상에 한 발짝 더 가까이”
“28GHz부터 농어촌 공동망까지”… “5G, 일상에 한 발짝 더 가까이”
  • 박설민 기자
  • 승인 2021.11.25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5일 여의도 루나미엘레 12층 컨벤션홀에서 진행된 행사에서 통신3사와 함께 대국민 5G서비스 접근성 향상을 위한 28GHz 지하철 와이파이 백홀 실증 결과 및 확대 계획과 농어촌 5G공동이용 계획을 발표했다./ 사진=온라인 행사 중계 캡처

시사위크=박설민 기자  정부가 그동안 국민적으로 관심을 모았던 28GHz 주파수 기반의 5G통신의 실제 적용에 대한 실증 결과와 농어촌 5G 공동이용 계획을 발표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25일 여의도 루나미엘레 12층 컨벤션홀에서 진행된 ‘지하철 Wi-Fi 28GHz 백홀 실증 결과 발표 및 농어촌 5G 공동이용망 시범상용화 개시’ 행사에서 통신3사와 함께 대국민 5G서비스 접근성 향상을 위한 28GHz 지하철 와이파이 백홀 실증 결과 및 확대 계획을 발표했다. 

과기정통부는 “그간 지하철 객차 내 와이파이의 열악한 통신품질로 국민 대다수가 겪어왔다”며 “이런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과기정통부와 통신3사는 서울 지하철 2호선 지선구간에 최신 기술인 5G 28GHz를 적용해 와이파이 서비스 개선 실증을 추진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통신3사는 실증 결과, 28GHz 5G 도입으로 이동 중인 객차 안에서도 600∼700Mbps 속도의 Wi-Fi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기존 대비 약 10배 향상된 속도의 성능이 확인된 만큼 2022년까지 서울 지하철 본선(2~8호선)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행사에서는 통신3사와 서울교통공사, 삼성전자가 실증결과에 따라 28GHz 5G 확대 구축에 상호 협조하겠다는 양해각서(MOU)도 체결했다. 서울교통공사는 이를 통해 지하구간 공사 등을 적극 지원하고, 28GHz 5G 와이파이망 구축 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한다는 목표다.

아울러 과기정통부는 지난 4월 발표한 ‘농어촌 5G 공동이용 계획’에 따른 시범상용화를 25일부터 시작했다고 밝혔다. 농어촌 5G 공동이용 계획은 농어촌 지역에서도 조속히 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통신3사 간 망을 공동 이용하는 방안이다. 해당 방안은 지난 6월 28일 열린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에서 글로벌 모바일 어워즈 2021 ’5G 산업 파트너십 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통신3사는 통신 품질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시범상용화 지역을 선정했다. 시범상용화는 전국 12개 시·군 내 일부 읍면에서 이뤄질 계획이다. 과기정통부와 통신3사는 시범상용화 후 품질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필요한 안정화 조치를 수행한 후 내년 안에 1단계 상용화를 실시하고, 2024년 상반기까지 단계적 상용화를 완료한다는 목표다.

과기정통부 임혜숙 장관은 “전국 곳곳에 5G 이용 가능 지역을 확대하고 지하철과 같이 국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장소에서 통신 품질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앞으로 지하철 Wi-Fi 실증결과 확대구축, 농어촌 5G 공동이용망 상용화를 차질 없이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5G 투자 확대를 통해 네트워크 안정성을 확보하고 품질을 개선해 5G 서비스를 누구나 체감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디지털 포용 강국으로 발돋움하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