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7 20:06
이재명의 가상자산 행보… 페북 글 NFT 발행
이재명의 가상자산 행보… 페북 글 NFT 발행
  • 이선민 기자
  • 승인 2022.01.19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가상자산 4대 거래소 대표 및 전문가들과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가상자산 4대 거래소 대표 및 전문가들과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시사위크=이선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가상자산 4대 거래소 대표 및 전문가들과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히면서, 이날 NFT 발행을 계획하고 있음이 알려졌다.

이 후보는 1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두나무 사옥에서 간담회를 갖고 업계 현안을 들으면서 투자시장 활성화, 디지털자산 확대 이용자 보호를 위한 투명성 제고와 평가·인증 시스템 등의 제도화에 대한 구상을 일문일답 형식으로 밝힐 예정이다.

이 후보는 이날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빅4‘(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 대표들이 모인 간담회에서 본인의 페이스북 화면을 NFT로 발행할 예정이다. 발행된 NFT는 거래 플랫폼에서 경매 형식으로 판매되며, 수익금은 전액 사회 환원된다.

이 후보는 지난해 11월 페이스북에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한) 공약 1호로 ‘가상자산 과세 1년 유예를 추진한다’고 적었다. 당시 이 후보는 “중요한 건 과세 결정이 아니라 준비 여부다”며 과세를 위해 준비하고 점검해야 할 사항이 많다는 점, 가상자산 이용자 보호를 위한 업권법이 아직 국회에서 논의되고 있다는 점 등을 들어 과세 유예가 필요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NFT 발행이 예정된 가상자산 과세 유예는 이날 간담회에서 가장 크게 기대되는 주제이기도 하다. 당내 가상자산 태스크포스(TF)를 중심으로 과세 유예를 추진하던 민주당은 지난해 12월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조세소위원회에서 ‘가상자산 과세 1년 유예법‘(소득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여야 합의로 통과시켰다. 해당 개정안은 12월 2일 본회의에서 의결됐다.

민주당 선대위 관계자가 “이 후보의 페이스북 NFT 발행은 후보가 직접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4대 거래소와의 만남에 대해 “이 후보가 가상자산 관련 공약을 준비하면서 산업 육성과 이용자 보호를 위한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 이를 위한 현장 행보로 이해하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같은 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가상자산 개미투자자 안심투자‘ 정책공약을 발표할 예정이다. 두 후보가 각각 가상자산 행보를 보이는 모습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