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1 07:26
문재인 대통령 등 8개국 정상, WP 공동기고… “백신, 공평하게 유통해야”
문재인 대통령 등 8개국 정상, WP 공동기고… “백신, 공평하게 유통해야”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0.07.16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4일 오후 청와대 집무실에서 '아세안+3 화상정상회의' 시작 전 모니터를 바라보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한 8개국 정상들이 15일(현지시간) 전 세계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공평한 유통을 강조하는 기고문을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에 실었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지난 4월 14일 오후 청와대 집무실에서 '아세안+3 화상정상회의' 시작 전 모니터를 바라보고 있는 모습. /청와대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한 8개국 정상들이 전 세계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공평한 유통을 강조하는 기고문을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에 실었다.

8개국 정상은 15일(현지시간) ‘국제사회는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전 세계의 동등한 접근을 보장해야 한다’는 제목의 기고문에서 “전세계 지도자들이 모두를 위한 더 큰 자유의 정신에 기초해 백신의 공정한 유통에 기여하겠다고 약속하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동 기고는 스웨덴 측이 주도하고 한국, 캐나다, 뉴질랜드, 스웨덴, 스페인, 에티오피아, 남아공, 튀니지 등 코로나 대응과 관련해 공평하고 투명한 국제 협력이 필요하다는 공통된 인식을 가진 대륙별 8개국 정상이 참석했다.

정상들은 기고문에서 “우리 모두가 안전할 때까지 누구도 안전하지 않다”는 안토니우 구테흐스 UN사무총장의 말을 인용하며 “이는 앞으로 닥칠 중대한 도전을 축약한 말”이라고 밝혔다. 

정상들은 예방접종이 전염병 대유행을 종식할 가장 좋은 방법이지만, 이는 모든 국가가 백신에 접근할 수 있을 때만 그렇다고 지적했다.

이들 정상은 현재 거의 200개의 백신 후보가 개발 중이라는 상황을 언급하면서 “이건 한 명의 우승자만 나오는 경기가 될 수 없다. 하나 혹은 그 이상의 백신이 성공하면 우리 모두를 위한 승리”이라고 했다.

정상들은 “우리는 국가 간이든, 저소득이든, 중간소득이든, 고소득이든 간에 백신 접근권이 불평등을 증가시키도록 허용할 수 없다”며 “어디에 사느냐가 살아남을지를 결정해선 안 된다”고 했다.

정상들은 “하지만 전 세계 인구에게 충분한 백신을 제조하는 데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백신을 개발하기 위해 자원, 전문성, 경험 면에서 국제 협력이 무엇보다도 중요하지만 제외되는 사람 없이 백신을 제조하고 유통하는 게 국제 협력을 진정으로 시험대에 올릴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러므로 우리는 백신이 투명하고 공정하며 과학적으로 타당한 원칙들에 따라 분배될 수 있도록 시급히 보장해야 한다”며 “당신이 사는 곳이 당신의 생사를 결정해서는 안 되며 생명을 살리고 경제를 보호하는 데 있어서 국제 연대가 중심이 된다”고 호소했다.

또 정상들은 “백신의 조직화한 국제적 유통을 실행하려면 상호 신뢰와 투명성, 책임성을 보장하는 강력한 다자 매커니즘이 필요하다”며 공정하고 효과적인 백신 할당 매커니즘을 주문했다.

아울러 WHO와 유엔 사무총장 및 전염병예방혁신연합(CEPI), 세계백신면역연합(Gavi), 국제백신연구소(IVI) 등의 역할과 노력을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정상들은 “성공적으로 관리된 백신 유통은 미래를 위한 다자주의를 강화하는 초석이 될 것”이라며 “우리는 전 세계 지도자들이 모두를 위한 더 큰 자유의 정신을 바탕으로 코로나19 백신의 공평한 배포에 기여하도록 전념해달라”고 촉구했다.

이번 기고에는 문 대통령 외에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살러워르크 저우데 에티오피아 대통령,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시릴 라마포사 남아프리카 공화국 대통령,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 엘리에스 파크파크 튀니지 총리 등이 참여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