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8 11:58
′고발 사주′ 선 그은 윤석열… ″지시할 이유도 사실도 없어″
′고발 사주′ 선 그은 윤석열… ″지시할 이유도 사실도 없어″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12.14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4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직접 관여한 사실이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윤 후보는 “손준성 검사에게 이러한 지시를 할 이유도 없고 한 사실도 없다”며 거듭 강조했다.

윤 후보는 14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 참석해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고발 사주 의혹은 지난해 4‧15 총선 당시 손준성 검사가 김웅 국민의힘 의원을 통해 범여권 인사들에 대한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이다. 손 검사는 당시 수사정보정책관으로 검찰총장의 손발이 된다는 점에서 윤 후보가 이를 지시했는지 여부가 도마 위에 올랐다.

윤 후보는 검찰총장의 ‘측근’이라고 불리는 데 대해서 “측근이라면 측근일 수는 있다”며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이기 때문에 검찰총장에 대해 범죄정보와 수집된 범죄정보, 일선 검찰 조직에서 발생하는 일들에 대해 저한테 보고하는 위치”라고 말했다.

그러나 윤 후보는 이 같은 고발을 자신이 사주할 이유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제가 사주를 했다고 하는 고발 내용을 보면 작년 2월 뉴스타파에서 경찰청 내사 보고서를 그대로 인용 보도한 것”이라며 “기자가 취재하고 보도했으면 사실이 다르다고 언론을 고소했겠지만, 경찰 공문서를 그대로 인용 보도했기 때문에 기자가 100% 면책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러면 경찰에서 이걸 기자에게 유출한 사람을 찾아달라고 해야 하는 건데 누군지 알 수 없기 때문에 고발하는 것의 실익이 없다”며 “한동훈 검사장에 대해선 그 당시 4월 초만 해도 ‘성명불상자’로 돼 있기 때문에 고발할 이유가 전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는 “이걸 제 처의 명예훼손 부분과 이것을 하나의 고발장으로 해서 고발한다는 거는 상식에 맞지 않다”며 “저희가 권리를 침해당해 고발당하면 직접 하면 되지 이걸 야당에 맡길 이유가 없다”며 “이건 제 입장에서 봤을 때 지시한 사실이 없고, 이런 일이 텔레그램에서 ‘보냄’이라고 했다는 게 어떻게 이뤄졌는지 알 도리가 없다”고 단언했다.

‘심복’이 아닌데 이러한 일을 단독적으로 할 수 있느냐는 의혹에 대해서도 적극 부인했다. 공무원 신분상 인사이동에 따라 움직이는데, 이러한 일을 굳이 벌일 이유가 없다는 취지다. 윤 후보는 “고발을 야당에 하라고 사주를 했다면 그야말로 평생 이해관계가 같이 가야 하는 그런 관계가 아니면 어렵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손 검사는 제가 유임을 했던 사람을 갈고 추미애 전 장관이 알아서 보낸 사람”이라며 “제가 그 위치에 있는 검찰 간부와 이런 것을 논의하고 할 이유가 전혀 없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