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6 10:42
문재인 대통령, 한달째 수보회의 취소한 이유
문재인 대통령, 한달째 수보회의 취소한 이유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0.04.06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 본관 집현실에서 열린 제3차 비상경제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청와대 본관 집현실에서 열린 제3차 비상경제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주재 예정이었던 수석·보좌관 회의를 취소하기로 했다. 대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경제 활성화 관련 일정을 수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당초 수보회의를 통해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취약계층을 위한 경제 지원책과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국민 동참 등을 논의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대통령의 의지에 따라 수보회의를 당일 취소하고 코로나19 현장 상황 점검으로 방향을 튼 것으로 전해졌다.

수보회의는 통상 매주 월요일에 열리지만, 문 대통령이 다른 일정을 소화할 경우 회의를 개최하지 않은 경우도 있었다. 코로나19가 사회 전반에 충격을 몰고 오면서 문 대통령은 지난달 9일 이후 약 한 달 째 수보회의를 열지 않고 있다.

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경제 활성화 쪽에 더 집중하겠다는 기조인 것으로 풀이된다. 3월 셋째 주 월요일인 16일에는 코로나19 수도권 방역 대책회의가 열리면서 수보회의가 열리지 않았고, 3월 23일과 30일에는 각각 2·3차 비상경제회의가 열렸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정부에서 마련한 비상 대책의 현장 집행을 강조해 왔고, 또 현장 점검이 필요하다는 내부 의견이 강해 '현장중심'의 국정을 이어갈 갈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