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0 16:45
LG유플러스, 농업과 IT기술 결합한 ‘스마트팜 사업’ 추진
LG유플러스, 농업과 IT기술 결합한 ‘스마트팜 사업’ 추진
  • 박설민 기자
  • 승인 2020.07.21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는 21일 블록체인 솔루션을 보유한 LG CNS, 국내 식물공장 1위 기업인 팜에이트와 협력해 국내 최초로 지하철 상도역에서 자율제어 및 식품안전이력관리가 가능한 ‘미래형 식물공장’을 공동 실증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서울 지하철 상도역내에 위치한 스마트팜의 모습./ LG유플러스

시사위크=박설민 기자  LG유플러스가 LG CNS, 팜에이트와 손잡고 IT기술을 이용한 ‘스마트팜 사업’을 추진한다.

LG유플러스는 21일 블록체인 솔루션을 보유한 LG CNS, 국내 식물공장 1위 기업인 팜에이트와 협력해 국내 최초로 지하철 상도역에서 자율제어 및 식품안전이력관리가 가능한 ‘미래형 식물공장’을 공동 실증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에서 LG유플러스는 환경 및 생장 모니터링 센서, 통신 인프라, 클라우드, 빅데이터, AI 기반의 스마트팜 통합관제플랫폼을 제공한다.

3사는 이번 협력을 통해 생산·출하·유통·배송 전 과정의 이력을 추적할 수 있도록 블록체인상에 구현하고, 소비자에게 안심 먹거리를 제공할 수 있는 미래형 식물공장 구축을 본격 추진한다.

최근 도시농업으로 새롭게 주목 받고 있는 ‘식물공장’은 밀폐된 공간에 인공조명, 온·습도, 이산화탄소 및 배양액 등의 조절하는 농업 형태를 말한다. 24시간, 365일 일정한 생육조건을 유지해 환경오염, 계절변화, 장소제약을 극복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식물공장은 미세먼지나 토양오염 걱정 없는 친환경 신선 농산물 생산이 가능하다. 단위 면적당 작물 생산량도 기존 농지 대비 40배 이상 높다. 또한 도심 내 빌딩, 유휴지, 폐공장·건물 등을 활용가능해 소비자까지의 유통 시간 및 비용을 최소화할 수 있는 도시 농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3사가 추진예정인 ‘미래형 식물공장’은 온도, 습도, 이산화탄소, 배양액 등 작물 재배환경을 모니터링 센서, 지능형 CCTV 및 빅데이터, AI기술을 활용해 작물의 생장 및 재배 환경 관리가 스마트폰 등을 통해 원격지에서도 가능하다. 냉난방 장치, 양액기 등도 최적 조건으로 자율제어할 수 있다.

또한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작물종류, 파종, 생육, 재배 등 생산이력과 출하, 배송 등 유통정보가 각 단계별로 자동 저장돼 위변조가 불가능한 식품안전 이력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3사는 향후 식물공장에서 수집된 센서 데이터를 활용해 작물별 최적의 재배 레시피 등도 만들어나갈 계획이다.

LG유플러스 주영준 미래기술개발Lab담당은 “미래형 식물공장 실증 사업을 시작으로 새로운 농업의 미래를 준비하고 농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앞장서겠다”며 “스마트팜의 다양한 사업모델 발굴을 위해 파트너사들과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