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30 13:53
통신업계, 5G망에 25조원 투자… “2022년까지 전국망 구축할 것”
통신업계, 5G망에 25조원 투자… “2022년까지 전국망 구축할 것”
  • 박설민 기자
  • 승인 2020.07.15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사들이 오는 2022년까지 5G이동통신 등 통신 네트워크 기반에 약 25조억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좌측에서 두번째)이 1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통신3사 CEO 간담회에 참석해 구현모 KT 대표이사 사장(좌부터), 박정호 SK텔레콤 대표이사 사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대표이사 부회장과 기념촬영하는 모습./ 뉴시스

시사위크=박설민 기자  국내 이동통신사들이 오는 2022년까지 5G이동통신 등 통신 네트워크 기반에 약 25조억원을 투입한다.

SK텔레콤 박정호 사장, KT 구현모 대표이사,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과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2022년까지 5세대(5G) 이동통신 인프라 구축을 위해 긴급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정부가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발표한 후 가진 첫 회동이다. 참가자들은 한국판 뉴딜의 한 축인 ‘디지털 뉴딜’을 지원하기 위한 5세대(5G) 이동통신 기반 ‘데이터 고속도로’ 구축방안을 논의했다.

이에 따라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SK브로드밴드 등 통신 4사는 5G 인프라 인프라 조기구축을 위해 향후 3년간 무선·유선 통신인프라 등에 약 24조5,000억원에서 25조7,000억원에 이르는 비용 투자(잠정)를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통신사들은 빠르면 오는 2022년 상반기까지 85개시 행정동·주요 읍면 중심부, 다중이용시설·공공인프라 등에 5G전국망을 구축하도록 최대한 노력할 계획이다. 

세부적으로 올해 5G통신망은 단기간 내 체감 품질이 향상되도록 서울·6대 광역시를 중심으로 △다중이용시설 2,000여개 △수도권 2·9호선 등과 비수도권 지하철 △ 고속도로 주요 32개 구간 등에 중점 구축된다.

내년에는 전국 85개시 주요 행정동을 중심으로 △다중이용시설 4,000여개(누적) △ 지하철 및 KTX·SRT 전체 철도역사 △약 20여개 고속도로 등에 구축한다. 

통신사들은 2022년에는 85개시 행정동·주요 읍면 중심부를 중심으로 △중소다중이용시설 △ITX 새마을호 등 철도역 △전체 고속도로 등까지 구축해 사실상 전국에서 5G통신을 원활하게 이용할 수 있게한다는 목표다.

정부도 “통신사의 투자확대 노력을 지원하기 위해 투자 세액공제, 기지국 등록면허세 감면 등 인센티브 지원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라며 “5G 통신 단독모드(SA), 28GHz에 투자를 확대해 완벽한 초고속, 초저지연 등 성능이 구현될 수 있도록 노력을 당부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전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불러올 경제·사회적 결과는 심각한 상황으로, 효과적으로 대처하지 않는다면 오랫동안 흔적을 남길 것”이라며 새로운 돌파구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어 “코로나19로 경제구조와 삶의 방식이 변화하는 격동의 시기에 민·관이 협력해 5G가 새로운 돌파구와 접근법을 제시하는 인프라가 되도록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