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0 19:22
민주당이 국민의힘의 ‘최재형 띄우기’ 비판한 까닭
민주당이 국민의힘의 ‘최재형 띄우기’ 비판한 까닭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6.07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대선을 앞두고 국민의힘이 최재형 감사원장을 대선후보로 띄우자 “선을 지키라”고 경고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은 대선을 앞두고 국민의힘이 최재형 감사원장을 대선후보로 띄우자 “선을 지키라”고 경고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 내에서 최재형 감사원장이 대권주자 후보군으로 거론되는 것에 대해 “경악스럽다”며 비판했다.

국민의힘 내에서는 당권주자들을 중심으로 ‘반문재인’ 기치로 정권 교체를 이룰 대선 후보군으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물론이고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와 함께 최 원장까지 거론하고 있다.

야권 일각에서는 최 원장이 지난해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해 비판적 입장을 보이자 ‘제2의 윤석열’이라는 평가와 함께 대선주자로 키워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었다.

이에 민주당 백혜련 최고위원은 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헌법기관장인 현직 감사원장까지 영입 리스트에 올려놓고 대선후보로 치켜세우며 정치에 끌어들이는 발언에 경악할 수밖에 없다”면서 “그런 발언은 오히려 감사원의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을 해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백 최고위원은 “또한 발언의 대상과 이미 어떤 교감을 나눈 것 아니냐는 의심을 불러올 수 있는 매우 위험한 발언”이라며 “이미지 정치 외에 실체가 없는 전직 검찰총장에 대한 러브콜을 넘어서 현직 헌법기관장인 감사원장에 대한 영입 시도는 오로지 본인들의 정치적 이득을 위해서는 국가와 국민은 어떻게 되든 상관없다는 태도로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도와 선을 지키시기를 바란다”며 “대선에서 이길 수만 있다면 국가 시스템이 붕괴되어도 상관없다는 식의 발상은 국가를 위태롭게 할 뿐이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감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고용진 수석대변인도 최근 국회 브리핑에서 “국민의힘은 윤석열 전 총장, 최재형 감사원장,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를 야권 대선후보라고 연일 띄우고 있다”면서 “검찰총장과 감사원장은 정치적 중립이 특별히 요구되는 자리”라고 강조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국민의힘은 문재인 정부가 임명한 인사가 아니면 대선후보로 내세울 만한 사람이 없는가”라며 “자중하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편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주호영 의원은 최근 기자회견에서 “대통합위원회와 미래비전위원회를 바로 출범시키겠다”며 “대통합위를 통해 안철수, 윤석열, 최재형 등 당 밖의 유력 주자들이 당 경선에 참여하도록 문을 활짝 열고 모든 후보가 참여하는 경선을 치르겠다”고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