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9 10:35
청와대, 최재형 사의 표명 수용 절차 밟을 듯
청와대, 최재형 사의 표명 수용 절차 밟을 듯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1.06.28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재형 감사원장이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감사원에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뉴시스
최재형 감사원장이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감사원에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최재형 감사원장이 28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했다. 조만간 대선 출마와 관련해 입장을 밝힐 것으로 전망된다.

최 원장은 이날 오전 9시쯤 서울 종로구 감사원으로 출근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저의 거취에 관한 많은 논란이 있는 상황에서 감사원장직을 계속 수행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해 오늘 대통령께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아침 비서실장을 통해 사의를 전달했다. 대통령의 말씀은 듣지 못했다”며 “감사원장 임기를 끝까지 마치지 못한 점에 대해서는 국민 여러분과 임명권자, 감사원 구성원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많은 논란이 있는데 감사원의 정치적 중립성이나, 이런 것을 봤을 때 감사원장직을 유지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며 "이임식은 따로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최 원장은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지금 사임하는 자리에서 드릴 말씀은 아닌 것 같다. 차차 말씀드릴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에 대한 국민 여러분의 기대와 우려를 잘 알고 있다”면서 “직을 내려놓고 우리 대한민국의 앞날을 위해 제가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지에 대해서 숙고하는 시간을 가지려 한다”고 했다. 

최 원장은 이날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통해 구두로 사의를 전달한 것으로 전해진다. 청와대는 최 원장이 정식으로 사표를 제출하면 통상적인 절차를 거쳐 수용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일각에서는 청와대가 최 원장의 사표 수리를 통상적인 절차를 이유로 늦게 수리할 것이라는 예측도 나온다. 앞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경우 지난 3월 4일 사의를 표명했고, 문 대통령은 다음날 오전 사표를 수리한 바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