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3 05:21
여권, 최재형 대선 출마 가능성에 “코미디” 맹폭
여권, 최재형 대선 출마 가능성에 “코미디” 맹폭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6.28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재형 감사원장이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감사원에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선 출마 가능성이 거론되는 최 원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사의 표명 소식을 전했다./뉴시스
최재형 감사원장이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감사원에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선 출마 가능성이 거론되는 최 원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사의 표명 소식을 전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여권은 28일 최재형 감사원장이 사실상 대권 행보를 염두에 두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하자 “코미디”라며 거센 비판을 쏟아냈다. 민주당은 최 원장에 더해 대선 출마 선언이 임박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까지 엮어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맹폭을 가했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MBC 라디오에서 “최재형 감사원장에 대해서는 끝까지 감사원의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을 위해서 그 자리를 지켜주시길 바랐는데 그런 결정을 내리신 것에 대해서 너무나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백 최고위원은 “감사원장이란 자리와 검찰총장 자리, 그리고 대권에 도전한다는 것은 완전히 다른 길”이라며 “두 분(윤석열, 최재형)이 앞으로 어떤 모습을 보여주실지 모르지만 그 과정이 그렇게 순탄치 않을 것이고 법조인으로서 한계를 뛰어넘는 게 쉽진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상호 민주당 의원도 TBS 라디오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최재형 감사원장, 이 두 분이 (대선 후보로) 거론되는 것 자체가 참 코미디 같은 일”이라며 “고위직을 하시던 분들이 그 고위직을 한 것을 하나의 발판으로 삼아서 야권의 후보가 되겠다고 정치적 의사를 표현하는 것 자체가 공직 윤리에 맞지 않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우 의원은 “윤석열 전 총장은 어쨌든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징계하려고 들었기 때문에 본인이 불만을 갖고 이탈할 수 있다고 보는데 도대체 최 감사원장은 왜 가신다는 건가”라며 “판사까지 하시고 강직한 분인 건 아는데 어떻게 하다가 정치 바람이 불어서 감사원장 임기도 채우지 않고 야당의 대권 후보로 가시겠다고 하는지 국민들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도 높은 비판을 가했다.

범여권 정당인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감사원 사람들의 말을 들어보면 애초 문재인 정부와 결이 많이 달랐다고 한다”며 “‘요새 이런 이야기가 들려~’ 하면서 최 원장이 먼저 정치 관련 얘기를 꺼내고는 했는데, 전형적인 ‘태극기 부대’의 논리였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의 정책에 가장 완강하게 저항하고 있는 세력이 검찰과 원전 마피아다. 윤석열과 최재형은 이 세력들을 대표한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개혁을 추진하지 않았다면 ‘윤석열의 난’도 ‘최재형의 난’도 없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최재형 감사원장은 28일 오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아침 비서실장 통해 사의를 전달했다”며 “거취에 관한 많은 논란이 있는데 감사원이 정치적 중립성이나, 이런 거 봤을 때 감사원장직을 유지하는 것은 적절치 않은 것 같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최 원장은 ‘대선 출마 염두에 두고 있다고 보면 되나’라는 질문에는 “그건 차차 말씀드리겠다”고 답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