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7 06:06
3N, 해외 앱마켓에 신작 출시 집중… 수수료만 3조
3N, 해외 앱마켓에 신작 출시 집중… 수수료만 3조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1.09.23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대형게임사 넥슨, 엔씨소프트(이하 엔씨), 넷마블 등 3N이 해외 앱마켓에 신작들을 출시하며 수수료만 3조원 넘게 지급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뉴시스·AP
국내 대형게임사 넥슨, 엔씨소프트(이하 엔씨), 넷마블 등 3N이 해외 앱마켓에 신작들을 출시하며 수수료만 3조원 넘게 지급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뉴시스·AP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국내 대형게임사 넥슨, 엔씨소프트(이하 엔씨), 넷마블 등 3N이 해외 앱마켓에 신작들을 출시하며 수수료만 3조원 넘게 지급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국내 콘텐츠 및 앱마켓 산업의 어려움에 일조했다는 비판을 면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김영식 국민의힘 의원이 22일 구글플레이를 비롯해 △애플 앱스토어 △원스토어 △갤럭시스토어 등의 게임 콘텐츠 입점 현황을 조사한 결과, 3N이 출시한 모바일 게임은 총 53종이었다. 이 중 구글플레이와 앱스토어에는 모두 입점한 반면 토종앱스토어인 원스토어와 갤럭시스토어에는 7종만 입점된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넥슨의 경우 총 15개의 모바일게임을 출시했고 원스토어에 3개, 갤럭시스토어에 1개가 입점됐다. 엔씨의 경우 총 11개의 모바일게임을 출시했고 원스토어와 갤럭시스토어에 각각 1개씩 출시했다.

넷마블이 출시한 모바일 게임은 총 27개로 3N 중 가장 많았지만 갤럭시스토어에는 단 한 개도 출시하지 않았고 원스토어에 2개 출시했다. 최근 출시된 △넥슨의 코노스바 모바일 판타스틱 데이즈 △엔씨의 블레이드&소울2 △넷마블의 제2의나라:크로스 월드 등은 원스토어, 갤럭시스토어에 입점하지 않았다. 

3개사가 해외 양대마켓에 집중적으로 입점하며 지급한 수수료만 약 3조6,000억원에 달한다. 각 사 별로 보면 △넥슨은 6,822억원 △엔씨는 1조771억원 △넷마블은 1조8,590억원으로 집계됐다. 

김 의원은 “국내 앱마켓 시장이 10년 이상 구글, 애플에 종속돼 있는데 3N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국가 대표 콘텐츠기업으로 3N이 국내 콘텐츠산업과 앱마켓 산업 활성화를 위해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노력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재 국내 앱마켓 시장은 구글과 애플 등 해외 사업자들이 주도하고 있다. 한국모바일산업연합회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구글플레이의 점유율은 66.5%, 앱스토어의 점유율은 21.5%에 달한다. 나머지 약 10%에 해당하는 점유율을 원스토어, 갤럭시스토어 등 토종 앱마켓 사업자들이 나누고 있다. 

3N을 비롯해 해외 앱마켓을 중심으로 사업을 확장하는 사업자들이 적지 않은 만큼 국내 콘텐츠 및 앱마켓 산업의 성장이 더욱 어려워질 것이라는 지적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해당 기사는 2021년 9월 23일 오후 13시 09분 출고되었으나, 취재원의 소속을 표기하는 과정에서 착오가 있었고, 해당 내용이 반영되면서 당일 오후 17시 20분 수정되었습니다.

▲수정 전 : 김영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수정 후 : 김영식 국민의힘 의원
 

※ 시사위크는 ‘기사수정이력제’를 통하여 기사가 수정된 이유와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습니다. 이를 통해 저널리즘의 신뢰 및 가치를 높이고, 언론의 사회적 책무를 실천하고자 합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