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3 15:24
문재인 대통령, 윤석열 ′적폐 수사′ 발언에 ′격앙′
문재인 대통령, 윤석열 ′적폐 수사′ 발언에 ′격앙′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2.02.10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적폐 수사 관련 발언에 대해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해당 발언에 대한 윤 후보의 사과도 요구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적폐 수사’ 발언과 관련해 윤 후보의 사과를 요구했다. 윤 후보의 발언이 공개된 지 하루 만에 문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이에 대한 불쾌감을 드러낸 것이다.

문 대통령은 10일 참모회의에서 윤 후보를 향해 “중앙지검장, 검찰총장 재직 때에는 이 정부의 적폐를 있는 대로 못 본 척 했다는 말인가”라며 “아니면 없는 적폐를 기획사정으로 만들어내겠다는 것인가 대답해야 된다”고 말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현 정부를 근거 없이 적폐 수사의 대상, 불법으로 몬 것에 대해 강력한 분노를 표하며 사과를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 후보는 전날(9일) 공개된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집권하면 전 정권 적폐 수사를 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해야한다”며 “문 정권에서 불법과 비리를 저지른 사람들도 법에 따라, 시스템에 따라 상응하는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언급했다. 집권 시 전 정권에 대한 수사를 강행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셈이다.

이 같은 발언에 청와대는 즉각 불쾌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전날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매우 부적절하고 불쾌하다는 입장”이라며 “아무리 선거지만 서로 지켜야 할 선은 있다”고 지적했다.

이러한 청와대의 입장에도 윤 후보는 물러서지 않았다. 그는 전날 서울 중구 천주교 서울대교구청 정순택 대주교를 예방한 뒤 기자들과 만나 “불쾌할 일이 뭐 있겠나”라며 “스스로 생각하기에 문제가 될 게 없다면 불쾌할 일이 없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상식적인 이야기”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