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0 20:30
민주당,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에 “경악할 범죄, 정치 공작” 맹폭
민주당,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에 “경악할 범죄, 정치 공작” 맹폭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9.03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일 서울 종로구 기독교회관에서 열린 한국교회 대표연합기관 및 평신도단체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윤 전 총장은 고발 사주 의혹이 제기되면서 여당으로부터 집중 공격을 받고 있다./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일 서울 종로구 기독교회관에서 열린 한국교회 대표연합기관 및 평신도단체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윤 전 총장은 고발 사주 의혹이 제기되면서 여당으로부터 집중 공격을 받고 있다./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고발 사주’ 의혹이 제기되자 ‘윤석열 게이트’로 규정하며 “정치 공작”이라고 맹공을 퍼부었다.

인터넷매체 뉴스버스는 지난 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직 시절 검찰이 지난해 4월 총선을 앞두고 김웅 국민의힘 의원을 통해 범여권 정치인들에 대한 형사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송영길 대표는 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국기문란, 정치공작 윤석열 게이트 사건이 발생했다”며 “윤 전 총장은 의혹이 해명되지 않으면 대선 후보로 나올 게 아니라 검찰에 불려가 피의자 심문조사를 받아야 할 사람”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송 대표는 손준성 당시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이 고발장의 고발인란을 비워 김웅 의원에게 전달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거의 윤석열의 대리인으로 알려져 있다. 누가 보더라도 100% 윤 전 총장의 지시에 의해 이뤄진 것으로 추측될 수 있다”며 “이걸 몰랐다면 눈과 귀를 다 닫고 검찰총장직을 수행했다는 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번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원내대표는 “사실이라면 국정원과 기무사의 선거개입과 다를 바 없는 경악할 만한 범죄이고 그야말로 검찰의 정치개입, 정치공작에 의한 국기 문란 사건”이라며 “검찰이 진상조사에 착수했다고 하는데 검찰에만 맡겨둘 일이 아니라 공수처가 즉각 나서야 한다. 당 차원에서도 대응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대선주자들도 모든 수단을 동원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공격을 가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사실이지 않길 바라지만 만약 사실이라면 검찰의 노골적인 정치개입이고, 명백한 검찰 쿠데타 시도”라며 “법무부는 당장 진상 조사에 나서야 한다. 경우에 따라서는, 국정조사든 공수처 수사든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진실을 명명백백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낙연 전 대표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 조직체계상 윤 전 총장의 지시나 묵인이 없이 독단적으로 행동했다고는 보기 어렵다”며 “사실이라면 명백한 정치공작”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윤석열 전 총장 측은 이 같은 의혹 제기가 오히려 ‘정치 공작’이라고 주장하며 ‘사실 무근’이라고 밝혔다.

윤석열 캠프 총괄실장인 장제원 의원은 3일 KBS라디오에서 “황당하고 어처구니가 없다”며 “그 고발장을 전달했다는 손준성 검사도 '아니다' 그러고, 고발도 안 됐다고 한다. 그런데 윤 후보에게 이 모든 음흉한 정치공작 같은 것을 덮어씌워서 이렇게 하는 것은 정말 희대의 정치공작이다”라고 강조했다.

김웅 의원 측도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청부 고발이라는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당시 수많은 제보가 있었고, 제보받은 자료는 당 법률지원단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시 우리당은 관련된 고발을 한 바 없고 저 또한 그 부분에 대해 전혀 공론화한 바가 없다”며 “정당과 국회의원은 공익신고의 대상으로 이에 대한 공익제보를 마치 청부 고발인 것처럼 몰아가는 것은 공익제보를 위축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