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2 15:50
대규모 신작 예고한 카카오게임즈… 2분기엔 기지개 켤까
대규모 신작 예고한 카카오게임즈… 2분기엔 기지개 켤까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2.03.08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다양한 신작 출시를 예고한 카카오게임즈가 오는 2분기부터 본격적으로 움직일 모양새다. 이용자들의 관심이 높은 신작을 상반기부터 출시하고 자회사를 통해 신작 라인업을 보강하며 국내외 게임 시장 공략에 나설 전망이다. /카카오게임즈, 넵튠
올해 다양한 신작 출시를 예고한 카카오게임즈가 오는 2분기부터 본격적으로 움직일 모양새다. 이용자들의 관심이 높은 신작을 상반기부터 출시하고 자회사를 통해 신작 라인업을 보강하며 국내외 게임 시장 공략에 나설 전망이다. /카카오게임즈, 넵튠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올해 다양한 신작 출시를 예고한 카카오게임즈가 오는 2분기부터 본격적으로 움직일 모양새다. 이용자들의 관심이 높은 신작을 상반기부터 출시하고 자회사를 통해 신작 라인업을 보강하며 국내외 게임 시장 공략에 나설 전망이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게임즈는 올해 상반기부터 다양한 신작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먼저 모바일 게임 ‘우마무스메:프리티더비’의 상반기 출시를 목표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당초 연내 출시를 목표로 앞세웠으나 상반기 출시에 무게를 두고 개발 중이다.

이와 함께 개발 중인 신작 정보도 추가로 공개됐다. 당초 ‘프로젝트 아레스’라는 명칭으로 공개됐던 신작의 게임명을 ‘아레스:라이즈 오브 가디언즈(이하 아레스)’로 확정했다.

아레스는 전세계 누적 1억 다운로드를 기록한 모바일 게임 ‘다크 어벤저’시리즈의 반승철 대표가 설립한 개발사 세컨드다이브가 개발하고 있는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이다. 고퀄리티 그래픽, 다양한 장비 등을 앞세운 화려한 액션이 특징이다. 근미래 세계관 속에서 다양한 스킬과 속성을 가진 장비 ‘슈트’를 활용하고 ‘슈트체인지’를 통해 강력한 적에 대적하는 전략적 전투가 가능하다. 

카카오게임즈는 국내 게임 시장을 겨냥한 신작 출시 및 개발에 이어 자회사 넵튠을 통해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게임도 선보인다. 먼저 개발사 트리플라가 개발하고 있는 타이쿤 게임 ‘메이크오버 타이쿤’을 이달 중 출시한다.

개발사 프리티비지가 개발하고 있는 ‘두근두근 러브언홀릭 교실’도 상반기에 선보인다. 전작인 러브언홀릭 지식재산권(IP) 기반의 모바일 신작으로 여성향 스토리 게임에 퍼즐, 수집 등의 요소를 접목시킨 것이 특징이다.

또한 개발사 플레이하드가 개발하고 있는 ‘억만장자 키우기’를 상반기 중으로 출시한다. 방치형 시뮬레이션 장르로 코믹 카툰 아트, 주인공과 매니저 사이에 얽힌 스토리 등을 기반으로 글로벌 게임 시장 공략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 외에도 국내에서 인기리에 서비스되고 있는 모바일 MMORPG ‘오딘:발할라 라이징’의 대만 게임 시장 출시, 캐주얼 게임 ‘프렌즈샷:누구나 골프’과 ‘키튼팝’의 글로벌 게임 시장 출시 등 글로벌 게임 시장을 겨냥한 서비스도 확장해나갈 계획이다. 

카카오게임즈가 올해 1분기 블록체인 등 신사업에 집중하면서 별다른 신작 개발 및 출시 소식을 알리지 않고 있는 가운데 상반기 중으로 다양한 신작들을 국내외 게임 시장에 선보이고 성장세를 이어가는데 주력할 전망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