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9 05:11
과기정통부, 디지털 역량 교육 사업에 503억원 투입
과기정통부, 디지털 역량 교육 사업에 503억원 투입
  • 박설민 기자
  • 승인 2020.07.24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4일 집 근처 생활SOC에서 원하는 국민에게 디지털 역량 교육을 제공하는 ‘디지털 역량 강화 교육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에는 503억1,700만원 규모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시사위크=박설민 기자  정부가 디지털 소외 문제 해결을 위해 대책 마련에 나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24일 집 근처 생활SOC에서 원하는 국민에게 디지털 역량 교육을 제공하는 ‘디지털 역량 강화 교육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신규 추진 중인 디지털 역량 강화 교육 사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로 디지털 전환이 빠르게 확산되는 과정에서 디지털 격차가 사회·경제적 격차로 심화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계획됐다. 사업 예산은 503억1,700만원 규모로 올해 3차 추경에서 통과됐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원하는 국민 누구나 쉽게 찾아가 배울 수 있도록 행정 복지센터, 평생학습관, 도서관 같은 생활SOC의 공간을 활용해 연간 1,000개소의 ‘디지털 역량 센터(가칭)’를 운영할 계획이다. 

디지털 역량 센터는 디지털 역량이 부족한 지역 주민들을 위한 디지털 역량 교육을 제공한다. 또한 일상적인 디지털 활용에 어려움을 느낄 때 언제든 찾아와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또한 디지털 역량 센터마다 디지털 교육을 위한 강사 2명과 교육을 보조하고 ‘디지털 헬프데스크(가칭)’에서 도움을 줄 수 있는 서포터즈 2명도 배치된다. 

교육과정의 경우, 계층별·수준별 맞춤형 디지털 교육을 위해 크게 디지털 기초, 생활, 중급으로 구분하고, 활용 교육뿐만 아니라 디지털 시민으로서 필요한 소양·예방·참여 교육까지 포함할 예정이다. 세부적으로는 △스마트 기기, 비대면 화상회의 솔루션 △SNS 등의 기본 활용법 △교통, 금융, 전자정부·공공서비스 등 생활 속 디지털 역량을 키우는 종합 프로그램들이 구성된다.

과기정통부 박윤규 정보통신정책관은 “3차 추경으로 신규 추진하는 디지털 역량 강화 교육 사업은 지난 6월 발표한 ‘디지털 포용 추진계획’과 7월 발표한 ‘한국판 뉴딜’의 핵심 과제 중 하나”라며 “이번 사업을 통해 국민 누구나 차별과 배제 없이 디지털 세상에 참여하고 디지털 기술의 혜택을 고르게 누릴 수 있는 ’디지털 포용 세상’을 향해 다함께 나아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디지털 역량 교육을 실시할 교육사업자 선정을 위한 공고는 오는 7일까지 진행된다. 이번 공고에서는 16개 지역(대구, 경북은 통합 공고)에서 실재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관리할 디지털 교육 사업자를 모집한다. 사업자는 교육에 필요한 디지털 기기와 인프라를 제공하고 강사·서포터즈를 모집·채용·관리하며 수강생 모집, 교육 과정 설계 등 디지털 역량 교육의 전반을 실무적으로 운영하게 된다.


관련기사